[사진:FSN] 
[사진:FSN]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FSN은 롯데홈쇼핑과 협업해 진행한 '벨리곰 NFT'를 판매 1초 만에 완판시켰다고 19일 밝혔다. 

FSN과 자회사 핑거버스가 출시한 벨리곰 NFT 프로젝트는 롯데홈쇼핑 최초의 멤버십 NFT 프로젝트다. 디스코드 채널 개설 3주 만에 회원 수 4만명을 돌파하는 등 민팅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FSN과 핑거버스는 벨리곰 NFT 프로젝트를 CUU(Collectable·Unique·Utilities, 수집성·특이성·사용성) 콘셉트의 멤버십 NFT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총 1만개의 프로필 사진(PFP) NFT가 발행됐으며,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총 3차에 걸쳐 민팅(발행)이 진행됐다. 1·2차 화이트리스트 세일에는 총 6000개 수량이 배정됐다.

FSN은 8월 중 출범 예정인 자사 NFT 마켓플레이스 '엑스클루시브'를 런치패드로 활용해 벨리곰 NFT 프로젝트를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참여에 제한이 없는 3차 퍼블릭 세일에는 3500개가 배정되었으며, 이를 통해 자사 보유분 500개를 제외한 9500개 NFT가 오픈과 동시에 모두 판매됐다.

또 FSN은 벨리곰 NFT의 2차 거래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18일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 클레이튼 체인에서 24시간 거래금액 기준 1위와 글로벌 상위 20개 프로젝트에 등극했다고 설명했다. 

벨리곰 NFT 프로젝트는 벨리곰 IP를 활용한 다양한 혜택 및 로드맵을 통해 NFT 세계관을 확장할 계획이다. NFT 홀더 전원을 대상으로 롯데월드 전체를 대관하여 진행하는 프라이빗 파티를 개최할 예정이다.

더 샌드박스와 콜라보를 통해 복셀 형태의 NFT도 에어드롭(무료증정) 한다. 이 외에도 실물 벨리곰 피규어를 증정하고 쇼핑, 호텔, 전시, 영화 등 다양한 서비스에 할인 혜택을 적용한다.

이상석 FSN 대표는 "벨리곰 NFT는 시즌제 형태로 실물 혜택을 제공하는 등 기존과 차별화된 형태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유통업계에서 메타버스를 선도하고 있는 롯데홈쇼핑과 함께하는 만큼 벨리곰 IP의 다양한 활용성을 모색하여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