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학위증 블록체인 기술 적용돼 데이터 위∙변조 불가능

[사진:라온화이트햇] 
[사진:라온화이트햇]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IT 보안∙인증 기업 라온시큐어의 자회사 라온화이트햇이  중앙대학교 학부 졸업생 2000여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대체불가토큰(NFT) 학위증을 발급했다고 22일 밝혔다.

라온화이트햇은 지난 6월 중앙대학교와 ‘블록체인 기반 기술 협력을 위한 협약식(MOU)을 체결했다. 이번 학위증 발급은 분산신원증명(DID) 신원인증, NFT 등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중앙대 교내 서비스를 발굴 및 개발해 나간다는 업무협약의 첫 사업으로 이뤄졌다. 

라온화이트햇의 ‘옴니원(OmniOne)’ 앱을 통해 발급된 중앙대학교 NFT 학위증은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학생들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DID 인증을 통해 본인의 NFT 학위증에 안전하고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다.

이를 기반으로 라온화이트햇과 중앙대학교는 다양한 기관 및 기업과의 연동을 통해 온라인으로 NFT 학위증을 제출 가능하도록 할 전망이다.

이정아 라온화이트햇 대표는 “중앙대학교와의 NFT 학위증 발급을 통해 자격증명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무결성을 보장받아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안전하게 전송, 유통하고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