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플러스에서 연호경 작가와 협업한 NFT 전시

[사진:팔라]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인공지능 기업 알체라와 네이버 자회사인 스노우가 만든 조인트벤처(VC) 팔라가 글로벌 매거진 마리끌레르 코리아와 NFT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팔라는 마리끌레르 코리아와 국내 최대 아트페어인 한국국제아트페어(KIAF·키아프)에서 주최하는 NFT 아트페어인 키아프 플러스에서 첫 NFT 페어를 개최한다. 

팔라는 자사 NFT 거래소 팔라스퀘어를 통해 NFT 민팅(발행)부터 2차 거래까지 지원해 마리끌레르와 함께 NFT 생태계를 확장시킬 예정이다.

마리끌레르는 창간 29주년을 기념해 자유로운 방식의 스케치와 문구, 그림을 청자 항아리에 접목하는 도예가 연호경과 협업한 29개의 NFT를 미디어월을 통해 전시한다.

제이슨 표 팔라 대표는 “글로벌 매거진 마리끌레르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대 아트페어인 키아프 플러스에 마리끌레르만의 감성과 이야기를 담은 NFT를 선보일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NFT 자체만으로도 즐거운 추억을 담을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진입장벽을 낮추고, 생태계를 확장해나가는데 계속해서 힘쓰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팔라 #마리끌레르 #N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