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라 시밀러 ‘CT-P43' 밀라노 EADV서 공개
베그젤마 3상 후속 결과도 파리 ESMO서 발표

[사진=셀트리온]
[사진=셀트리온]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셀트리온은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 2종에 대한 임상 3상 시험 결과를 다음달 유럽 학회에서 발표한다고 30일 밝혔다.

결과가 발표되는 바이오시밀러 2종은 건선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의 바이오시밀러 'CT-P43'와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에 쓰이는 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다.

먼저 유럽피부과학회 학술회의(EADV)에서 CT-P43의 판상 건선 환자 치료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28주간의 임상3상 결과를 발표한다.

EADV는 유럽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피부과학회 행사로 다음달 7일부터 10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한다. CT-P43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스텔라라는 얀센이 개발한 건선,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셀트리온은 다음달 9일부터 1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럽종양학회 학술회의(ESMO)에서 베그젤마에 대한 임상 결과를 발표한다.

베그젤마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셀트리온이 유럽에서 세 번째로 출시한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로, 지난 18일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했다.

학회에서 셀트리온은 베그젤마와 아바스틴의 비교 임상 결과, 생존분석과 안전성 결과에서 유사성이 확인됐다는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9월 유럽 학회를 통해 소개되는 차세대 성장 동력인 베그젤마와 CT-P43이 조기에 상업화돼 유럽의 환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