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네페질 서방형제제 북미 최초 임상

[사진: 지투지바이오]
[사진: 지투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지투지바이오가 한 달간 체내서 약효가 지속되는 치매치료제(GB-5001) 후보물질의 캐나다 임상 1상 첫 투약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GB-5001은 치매치료 약효물질 중 도네페질(Donepezil)을 서방형제제로 만든 물질이다.

이번 임상 1상은 캐나다 48명 건강한 남성 지원자 대상 단일용량에서 도네페질의 안전성, 내약성 및 약동학을 평가하기 위한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대조 용량증량에 대한 연구다.

GB-5001은 지투지바이오의 이노램프(InnoLAMP) 기술 적용으로 일정한 크기의 미립구를 제작해 약물이 방출되는 속도를 일정하게 조절할 수 있다.

이신원 지투지바이오 임상본부장은 "도네페질 서방형제제 북미 임상은 이번이 최초"라며 "현지 CRO와의 밀접한 커뮤니케이션과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임상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