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정윤 트러스테이 대표, 오치오 삼성전자 한국총괄 B2B 부사장. [사진: 야놀자클라우드]
왼쪽부터 김정윤 트러스테이 대표, 오치오 삼성전자 한국총괄 B2B 부사장. [사진: 야놀자클라우드]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야놀자클라우드와 KT에스테이트가 공동 설립한 프롭테크 기업 트러스테이가 삼성전자와 스마트 공유주거 환경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트러스테이 프롭테크 솔루션과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기반 사물인터넷(이하 IoT) 기술을 연동해 중소형 임대주거 시장 내 새로운 형태 코리빙 하우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트러스테이는 코리빙 하우스 입주민을 위한 주거용 플랫폼을 통해 전용 공간 조명, 도어락, 냉난방 시스템 등의 원격 제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방, 세탁실, 라운지 등 공용 공간 역시 야놀자클라우드 디지털 공간 솔루션과 삼성전자 스마트싱스를 적용해 사용자 이용 편의성을 강화한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에어드레서’, ‘비스포크 큐커’, ‘더 프리미어’ 등 스마트 가전을 공용 공간 내 비치해 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공유 주거 환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야놀자 여가 인벤토리 연계 프로그램, 밀키트, 생활용품 등을 갖춘 무인 자판 시설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편의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정윤 트러스테이 대표는 “연말 론칭 예정인 트러스테이 코리빙 하우스는 이용자 취향과 편의, 독립성 등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키는 차별화된 디지털 공유 주거 환경”이라며 “중소형 임대주택 시장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야놀자클라우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