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제주·전남·강원·경기 이어 전국 확대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태풍, 홍수 등 재해로 인해 가게에 피해를 입은 사업자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풍수해 보험료 지원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태풍, 홍수 등 재해로 인해 가게에 피해를 입은 사업자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풍수해 보험료 지원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태풍, 홍수 등 재해로 인해 가게에 피해를 입은 사업자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풍수해 보험료 지원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올 봄부터 일부 지자체별 외식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진행해 온 풍수해 보험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가입 신청을 받는다고 5일 밝혔다.

풍수해 보험은 태풍, 홍수, 강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을 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정책보험이다. 국가와 지자체가 보험료의 70~90%를 부담하고 나머지를 가입자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올 3월부터 우아한형제들이 부산, 제주, 전남, 강원, 경기 등에서 진행해 온 풍수해 보험 지원사업에는 총 9600여 명이 가입했으며 가입 지원금은 3억원이다.

이번에 보험 지원을 전국 단위로 확대하면서 가입 지원 대상 소상공인도 최대 6만명으로 늘렸다. 신청 기간은 오는 25일까지다.

보상 한도는 5000만원에서 최대 9000만원으로, 지자체별 보험 가입 지원 예산에 따라 다르다. 피해 발생 시 자부담금은 20만원 수준으로, 보험 효력은 26일부터 1년간 발생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