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공항에 배치된 부산 엑스포 홍보 영상 [사진: 삼성전자]
베를린 공항에 배치된 부산 엑스포 홍보 영상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는 이달 2일(현지시간)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2'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을 홍보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메세 베를린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의 삼성전자 IFA 전시장과 베를린 곳곳에서 전 세계 관람객들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는 다양한 광고를 선보였다.

삼성전자 IFA 전시장에서는 중앙에 위치한 가로 길이 17미터의 대형 스크린과 전시장 내 다양한 LED 스크린을 활용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영상을 상영했다. 또 전시장 입구에서 방문객들에게 유치위원회 홍보 안내서를 배포하며 엑스포 부산 유치 활동을 알렸다.

베를린 시내 중심가에 설치한 제품 대형 옥외광고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엠블럼을 포함했고, 카데베 백화점 삼성 매장, 대표적 쇼핑가인 쿠담거리의 팝업스토어, 베를린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동선에서 엑스포 홍보 영상을 상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