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고도화 및 네트워크 확대 역할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 야놀자]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 야놀자]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신임 이찬희 CPO는 시카고대학교 MBA 수료 후 아마존에서 오프라인 신규 사업, 이커머스(전자상거래) 부문 글로벌 진출 및 프라임 멤버십 출시, 글로벌 스토어 확장 총괄 등을 역임해 온 프로덕트 전문가다. 아마존의 해외 확장 전략을 주도했으며 첫 한국 진출인 '아마존 X 11번가'를 이끌어냈단 평가다.

야놀자 측은 이번 영입과 관련해 "이 CPO가 보유한 다양한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야놀자 플랫폼 비즈니스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가속화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CPO는 야놀자 플랫폼의 프로덕트 총괄로서 국내외 여가 상품을 확보하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플랫폼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며 제휴점·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 CPO는 "그간 쌓아 온 경험을 기반으로 이용자 수요와 관심을 충족시킬 수 있는 여가 슈퍼앱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세상의 모든 공간을 연결하고 차별화된 경험과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야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