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서 진행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동향·미래 전망 및 규제 이슈 공유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3년 만에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가 대면으로 열리면서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분야 규제당국, 제약업계, 학계 전문가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고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가 주관하는 '2022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가 5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개막했다. 이날부터 3일간 '바이오, 경계를 넘어'를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로 8회 차를 맞이한 이번 GBC에서는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분야 규제당국, 제약업계, 학계 전문가 등이 모여 각국 바이오의약품 개발 동향,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규제기관의 역할·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5일 개회식과 기조·특별 강연을 시작으로 6~7일 포럼·워크숍·연계행사로 진행된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개회사에서 “제약바이오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바이오헬스 선도국가로 신종감염병 극복을 위해 산업계, 학계, 환자단체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은 매년 가파르게 성장하는 대한민국 핵심 산업으로 글로벌 기준에 뒤처지는 규제는 과감히 혁신하고 핵심 인재를 육성해 우리 바이오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기조 강연에서는 ▲최창원 에스케이 디스커버리 대표이사 부회장 ▲로날드 피에르빈센치 미국약전위원회(USP) 대표 ▲존 페레즈 아스트라제네카 수석부사장 ▲버지니아 아차 엠에스디 글로벌 규제정책 부사장 ▲수미아 스와미나탄 세계보건기구(WHO) 수석과학자 ▲마론 레빈 미국 메릴랜드 의과대학 교수 등이 미래 팬데믹 대응을 위한 혁신기술과 규제, 글로벌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한다.

특히 이날 참여한 국회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관심과 지원 등을 약속했다.

정춘숙 보건복지위원장은 "디지털 헬스 전환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바이오의약품 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 기술 개발, 의과학자 양성 등의 후속 조치가 뒷받침 돼야한다고 생각한다"며 "3일간 진행되는 컨퍼런스 바이오의약품의 현재 문제점 파악하고 국민 안전을 위한 미래 구상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최근 국산 코로나19 백신 1호가 허가되면서 백신과 치료제를 동시에 보유한 국가가 됐다"며 "이는 산업계와 허가 기관이 긴밀한 소통과 협업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성과"라고 평가했다.

행사 둘째 날인 6일은 백신, 유전자재조합의약품,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포럼이 개최된다. 바이오헬스 글로벌 중심국가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식약처에서 발표한 '국제기준을 선도하는 식의약 행정 혁신방안' 관련 '바이오의약품 미래전략 포럼'과 '규제과학 포럼'이 열린다. 또한 '환자중심 바이오의약품 안전관리 정책토론회', '서태평양 지역 국가규제실험실 워크숍'도 열린다.

행사 셋째 날인 7일은 첨단바이오의약품, 혈액제제,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품질 포럼에 이어 해외 규제당국자 워크숍 등이 개최된다. 포럼 종료 후 국내 바이오기업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서는 에콰도르, 일본, 말레이시아, 몽골 등 해외 규제기관 담당자와 일대일 온·오프라인 미팅도 진행한다.

이밖에도 바이오의약품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다이나믹 바이오’와 허가심사자와 의료제품 개발업체 간의 소통 확대를 위한 ‘바이오 라운드 테이블’ 등도 진행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식약처 #바이오 #G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