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미디어, 뮤직 IP를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에 연계

카카오엔터테인먼트_넵튠 CI [사진:카카오엔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_넵튠 CI [사진:카카오엔터]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넵튠, 컬러버스 등 3사가 메타버스 사업 및 서비스에 대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픈형 3D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웹툰, 웹소설 및 케이팝 관련지식재산권(IP)을 연계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컬러버스’를 활용해 메타버스 안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예를 들어 케이팝을 테마로 한 메타버스 월드나 주요 스토리 IP를 이용한 가상공간 서비스를 함께 제작할 수 있다.

지난 6월 카카오 미디어 데이에서 공개된 ‘컬러버스’는 웹이나 앱 환경에 제약 없이 이동이 가능한 웹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해 제작 중이다. 이를 이용해 카카오톡 등의 2D 서비스들에서 바로 3D 메타버스로의 이동과 접속이 가능하며,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모바일웹에서 주요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사용자들은 디바이스의 제약에서 벗어나 메타버스 내에서 보고 싶은 가수의 공연을 보거나, 좋아하는 작가의 소설을 찾아 새로운 방식으로 감상할 수도 있다.

또한 메타버스 내에서의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모여, 함께 사용자 창작 콘텐츠(UGC)를 제작하고 배포, 공유하게 되는 새로운 서비스 형태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