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다날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 브랜드 계열사인 다날엔터테인먼트는 금호전기 IT 자회사 브릭메이트와 콘텐츠 지적재산권 기반 플랫폼 개발 및 사업 포트폴리오 디지털라이제이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다날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콘텐츠 노하우와 네트워크에 브릭메이트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 기반 연구개발 역량을 융합해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양사는 첫 작품으로 사용자 표정을 AI로 인식해 감정에 맞는 큐레이션 기능이 탑재된 이모티콘을 창작할 계획이다. 유저들이 진입장벽 없이 크리에이터로 활동할 수 있는 C2E (Create-to-Earn) 모델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다날엔터는 사용자 저변 확대 위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고, 향후 다날 기술 인프라를 연계한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플랫폼, 모바일 음악 축제, 아티스트 콘텐츠 제작 기능 등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임유엽 다날엔터 대표는 “브릭메이트를 통해 우수한 기술 개발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다날엔터는 음악 콘텐츠 IP보유 기업으로서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기술 기반 콘텐츠 생태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다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