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2억원 전달

카카오가 100억원 규모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 상생 기금을 조성한다. 왼쪽부터 김수 카카오모빌리티 정책협력실장,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 육심나 카카오 ESG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
카카오가 100억원 규모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 상생 기금을 조성한다. 왼쪽부터 김수 카카오모빌리티 정책협력실장,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 육심나 카카오 ESG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카카오가 100억원 규모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 상생 기금을 조성한다.

카카오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와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종사자 상생 기금을 조성하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2억원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4월 5년간 총 3000억원 규모 상생 기금을 활용해 사회와 함께 하는 지속 가능 성장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기금은 이 지속 가능 성장 방안의 일환이다.

카카오는 5년간 총 100억원을 조성해 질병이나 사고를 겪은 택시 기사나 대리운전 기사 등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를 지원하는데 활용한다. 올해는 보험으로 보장받지 못하는 후유증이나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기사를 지원한단 계획이다.

카카오임팩트와 카카오모빌리티는 희망브리지와 자문 위원회를 구성해 기금 지원 기준을 확정한 뒤 4분기 중 신청 접수를 시작하고 지원 대상과 범위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카카오의 기금 조성을 시작으로 더 많은 플랫폼 기업과 공공 부문의 지원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