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망가 이북재팬 로고[사진:네이버웹툰]
라인망가 이북재팬 로고[사진:네이버웹툰]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네이버웹툰 일본 계열사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가 운영하는 라인망가와 이북재팬의 8월 합산 거래액이 역대 최고치인 100억엔(한화 약 970억원)을 돌파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라인망가에서 8월 진행한 여름 캠페인과 오리지널 웹툰이 인기를 끌며 거래액 상승세를 견인했다. 한국 오리지널 웹툰 ‘내 남편과 결혼해줘’, ‘싸움독학’, ‘입학용병’ 등이 성과를 내며 높은 거래액을 기록했다. 또 이북재팬이 일본 대표 결제 서비스 ‘페이페이’와 진행한 캠페인과 작품 추천 프로모션 등이 시너지를 냈다.

향후 네이버웹툰은 일본에서 인기 디지털 만화 플랫폼 지위를 확고히 구축할 계획이다. 앞서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는 3월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 인수를 완료하고 라인망가와 이북재팬 사업 확장을 위해 최근 공동 시너지 태스크포스(TF)를 설립했다.

모바일 앱 중심 라인망가와 웹 중심 이북재팬을 통해 앱과 웹 시장을 모두 커버하며 콘텐츠 유통을 확대해 웹툰 오리지널 작품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본 오리지널 콘텐츠와 아마추어 등용 시스템 '인디즈(indies)’를 통한 현지 작가 발굴에도 힘쓴다.

김신배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 공동 대표는 “라인망가와 이북재팬 모두 거래액과 이용자 수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두 플랫폼의 시너지를 통해 다양한 창작자 및 출판 파트너들과 일본 디지털 만화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