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게임즈 합병 후 첫 작품으로 기대...출시 후 매출 2위 안착
재미 요소 부족...리니지식 과금 구조도 호불호

히트2 이미지 [사진:넥슨]
히트2 이미지 [사진:넥슨]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넥슨게임즈의 야심작 '히트2'가 지난달 25일 출시됐다. 직접 플레이해보니 수려한 그래픽은 눈길을 끌었지만 ‘리니지 라이크’라는 느낌을 피할 수 없었다. 

히트2는 넥슨의 대표 모바일 IP인 ‘히트’를 잇는 후속작으로 모바일·PC 기반 MMORPG다. 원작의 매력적인 세계관을 계승하면서 게임 스케일을 확장해 압도적인 규모의 공성전과 필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히트2는 원작의 마지막 장인 잿빛의 날에서 에다 여신이 세계를 떠나는 시기부터 시작된다. 여신이 떠나면서 축복이 사라진 에르바덴에서 영웅들은 혼란스러운 상황을 헤쳐 나가며 고군분투하는 과정에서 협동과 갈등, 경쟁을 반복하는 스토리다.

히트2 플레이 화면 갈무리
히트2 플레이 화면 갈무리

먼저 게임을 시작하면 직업을 선택 해야한다. 히트2에서는 ▲대검 ▲둔기 ▲쌍검 ▲지팡이 ▲보주 ▲활 총 6개 중 하나를 택해야한다. 기자는 둔기를 선택했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직업 변신이 가능하다. 다수의 한국형 MMORPG처럼 퀘스트를 진행하면서 캐릭터가 성장해 나가는 시스템이다. 

히트2는 넷게임즈와 넥슨지티가 합병한 넥슨게임즈의 첫 작품으로 기대를 모았던 게임이다. 하지만 직접 해 본 결과 기대만큼은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히트2에서의 전투는 어떤 전략적 요소없이 자동사냥으로 시작되는데 캐릭터가 적을 찾아가 제자리에 말뚝처럼 서서 상대가 쓰러질 때까지 스킬을 난사하는 방식이다. 수동전투를 할만큼의 조작이 필요하지 않다보니 플레이하는 재미가 적었다. 

히트2는 클래스(변신)와 펫을 확률형 아이템으로 뽑아야 한다. 히트2 화면 갈무리
히트2는 클래스(변신)와 펫을 확률형 아이템으로 뽑아야 한다. 히트2 화면 갈무리

히트2는 아이템 컬렉션을 통한 캐릭터 강화, 주문서를 통한 아이템 강화, 자동 전투, 무게 시스템 등 국내 MMORPG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다. 과금 구조 역시 확률형 아이템을 뽑기다. 

이같은 리니지식 과금 구조는 호불호가 강하게 나눠질 것으로 보인다. 히트2는 클래스(변신)와 펫을 확률형 아이템으로 뽑아야 하는데 확률이 매우 낮다는 평을 듣고 있다. 클래스와 펫은 일반, 고급, 희귀, 영웅, 고대, 전설 6등급으로 나눠지는데 희귀 등급을 얻을 확률은 1.6%, 영웅 등급은 0.15% 밖에 되지 않는다. 

히트2가 타 리니지라이크 게임과 차별화된 부분은 ‘크리에이터 후원 프로그램’이다. 게이머가 유료 아이템을 결제하면 게이머 본인이 지정한 유튜버에게 금액 일부를 후원하는 구조다. 이는 유튜버가 게임 방송을 하는 프로모션 논란을 피하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히트2의 초기 실적은 나쁘지 않다.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찍은 후 현재 매출 2위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히트2가 호불호 속에서 장기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