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CFL 전경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CFL 전경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는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유럽연합(EU)이 지원하는 친환경 배터리 생산 공정 프로젝트에 공식 참여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인 '그린스피드(greenSPEED)'는 에너지 소비와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공정 생산 혁신을 추구한다. 소재 제조부터 배터리팩 탑재에 이르는 전 과정의 이산화탄소와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 배출량을 감축,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CFL은 특수 표면처리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100% 실리콘 음극재 맞춤형 전지박을 개발한다. 실리콘 음극재는 함량이 높을수록 전기차 주행거리 향상과 배터리 효율 개선이 가능하다.

CFL을 포함해 유럽 5개국의 총 11곳 전기차 밸류체인 기업들이 그린스피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탄소 배출 제로’를 선언한 BMW그룹도 완성차 파트너로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이들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올해 7월부터 3.5년 간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로부터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게 된다.

미래형 자동차를 연구하는 유럽 최대 R&D센터인 버츄얼 비히클 리서치가 프로젝트를 이끈다.

파비안느 보젯 솔루스첨단소재 동박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전지박을 개발한 CFL 기술의 확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EU의 친환경 규제 강화에 힘입어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인 유럽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소재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솔루스첨단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