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센터 자동화 장비에 안전 부품 일괄 적용 

(좌로부터) 조지 힌디 오히너코리아 대표이사, 라이언 브라운 CFS 대표이사, 앤드류 앙 씨크 아태 총괄 부사장이 29일 안전 부품 표준화 프로젝트 공동 추진을 약속하는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했다[사진: 쿠팡]
(좌로부터) 조지 힌디 오히너코리아 대표이사, 라이언 브라운 CFS 대표이사, 앤드류 앙 씨크 아태 총괄 부사장이 29일 안전 부품 표준화 프로젝트 공동 추진을 약속하는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했다[사진: 쿠팡]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쿠팡이 안전 부품 글로벌 메이커인 씨크코리아(SICK KOREA) 및 오히너코리아(EUCHNER KOREA)와 각각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안전 부품 표준화 프로젝트 공동 추진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쿠팡은 전국 쿠팡 물류센터의 자동화 장비에 글로벌 안전 부품 시장을 대표하는 기업들의 부품을 적용하게 됐다. 물류센터의 자동화 장비는 일반적인 산업용 자동화 장비들에 비해 훨씬 규모가 크며, 작업자들의 출입을 통제 및 관리함에 있어 더욱 체계적이고 세밀한 안전 대책이 필요하다. 

쿠팡은 씨크코리아의 광전자식 안전센서와 안전제어기를 쿠팡 물류센터 표준 안전 부품으로 선정했다. 씨크는 세계 최초로 안전용 광전센서를 개발한 독일 기업이다. 또 최첨단 안전 기술인 '세이프티 레이더 센서'를 도입해 작업자의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감지하게 된다. 

쿠팡은 또 기계식 안전장치 분야의 마켓 1위 기업 오히너코리아와 협약을 통해 오히너코리아 대표 제품 MGB(Multi-Functional Gate Box)와 기계식 안전스위치를 쿠팡의 안전 부품으로 선정한다. 오히너코리아의 MGB는 물류센터 자동화 장비의 안전 제어 및 출입 통제를 위한 맞춤형 안전 부품으로 쿠팡이 도입 중인 AGV(Automated guided vehicle), AS/RS(자동창고), 산업용 로봇 시스템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쿠팡 #쿠팡 CF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