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사진: SK]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사진: SK]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이 SK온 창립 기념일(10월 1일)을 맞아 2030년 글로벌 1위 기업을 달성하자는 목표를 밝혔다.

최 수석부회장은 30일 직원들에게 보낸 CEO 메시지에서 "SK온이라는 이름으로 첫발을 내디딘 지도 1년이란 시간이 지났다"며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굳건하게 본인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구성원분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SK온은 25년이 넘는 오랜 기간 배터리 개발과 상용화를 진행해왔다"며 "최근 5년 동안 매년 매출액이 2배 가까이 증가하는 전례 없는 성장을 이뤘고, 2030년 글로벌 넘버원이란 원대한 목표를 세워 힘차게 달려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리더로서, 그룹 그린 비즈니스의 최일선에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고, 그와 더불어 구성원들이 행복한 일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SK온은 지난해 10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신설법인으로 출범했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등 기존 배터리 제조사와 비교해 늦게 출발했지만, SK그룹 차원의 지원과 공격적인 투자 전략에 힘입어 가파른 외형 성장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연간 매출 3조398억원을 기록한 이후 올해 예상 매출은 7조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고객사로는 미국 포드, 독일 폭스바겐, 현대차·기아 등이 있다. 포드와는 합작법인 '블루오벌SK'를 출범하며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연간 배터리 생산능력도 지난 해 말 약 40GWh에서 올해 말 77GWh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SK온은 2025년 220GWh, 2030년 500GWh로 생산 능력을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SK온은 이같은 공격적인 투자 전략을 토대로 연내 흑자전환을 노리고 있다. 하지만 올해 새로 가동한 헝가리 2공장, 조지아 공장의 생산 수율 정상화가 지연되고 있고, 주요 고객사의 전기차 생산이 더뎌지는 등 수익성 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군다나 투자 재원이 급박한 상황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IRA) 발효로 광물 공급망 확보 부담이 커지는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도 커졌다.

한편, SK온은 최근 호주 글로벌 리튬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모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IRA 대응을 위한 공급망 구축을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