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로봇 3~5년 내 출시, 시판가 2만달러 목표
올 연말까지 자율주행 FSD 정식 버전 선보일 것

테슬라가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를 공개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테슬라가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를 공개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 알토 테슬라 본사에서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인공지능(AI) 기술력을 과시했다. 주인공은 로봇과 자율주행 기술이다. AI에 의해 통제되고 조종되는 로봇과 자율주행 전기차 기술을 고도화함으로써 테슬라의 기술적 우위를 강조한 행사로 평가된다.

AI 데이 행사 첫 무대는 옵티머스 휴머노이드 로봇이 장식했다. 지난해 AI 데이 마지막 시간에 소개된 바 있는 옵티머스는 올해 행사에서 초기 개발용 시제품과 업그레이드 형이 무대에 올랐다. 인간처럼 두 발로 균형을 잡으면서 직립보행을 하고 양팔로 각종 동작을 할 수 있는 형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옵티머스 로봇에 대해 "완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AI 발전 과정을 고려할 때 전기차와 로봇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휴머노이드 로봇의 등장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문명이 근본적인 변화를 맞이할 것이다. 전기차 이상으로 로봇은 충분한 시장 잠재력을 지닌 분야"라고 주장했다.

2족 직립보행 가능한 인간형 로봇 '옵티머스'

옵티머스에 장착된 컴퓨터 비전 시스템은 테슬라 전기차에 적용한 기술을 확대, 개량한 것이다. 반도체 칩셋과 유무선/보안 모듈 등 각종 부품은 테슬라 전기차에 탑재되는 것과 동일한 부품이다. 옵티머스의 팔과 다리에는 총 28개의 액추에이터(구동모터)가 장착돼 있다. 이를 통해 걷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가능하다. 로봇 몸통에 2.3kWh 용량의 52V 배터리 팩이 장착된다. 

옵티머스에는 자율주행 칩셋, 배터리 등 전기차와 동일한 부품이 들어간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옵티머스에는 자율주행 칩셋, 배터리 등 전기차와 동일한 부품이 들어간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옵티머스는 산업 현장에서 실제 노동력을 제공하는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옵티머스는 산업 현장에서 실제 노동력을 제공하는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테슬라는 전기차의 시스템과 노하우, 데이터, 신경망 훈련 시스템이 옵티머스 로봇 개발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 데이 행사에 등장한 옵티머스 로봇은 테슬라 연구실 내 화분에 물을 준다거나, 전기차 조립 공장에서 짐을 옮기는 일을 맡는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다는 점이 집중적으로 소개됐다. 옵티머스 로봇이 인간과 닮은 이족보행 형태를 가진 것도 인간에게 친숙하며 인간이 수행하는 것과 같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일론 머스크 CEO는 테슬라가 추구하는 로봇이 단순한 기술 실증이나 홍보를 위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가게에 가서 식료품을 산다거나 공장에서 일할 수 있는 실용적인 다용도 로봇"이 테슬라의 목표라는 얘기다.

또한 향후 계획에 대해 "3~5년 내 시판용 제품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가격은 2만달러(약 2880만원) 아래로 맞추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 노동 시장의 높은 인건비를 고려하면 대당 2만달러짜리 다용도 휴머노이드 로봇은 매우 높은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율주행(FSD) 기능 고도화… 연말까지 정식 출시

AI 데이 행사 후반은 테슬라의 자율주행기능인 FSD(Full Self Driving)와 슈퍼컴퓨터 도조(Dojo)를 중심으로 한 AI 연구개발에 맞춰졌다.

테슬라는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한층 고도화된 FSD 성능을 뽐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테슬라는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한층 고도화된 FSD 성능을 뽐냈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FSD 베타 버전을 이용하는 테슬라 전기차 고객이 지난해 9월 2000명에서 현재 16만명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1년간 총 35번의 FSD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이뤄졌으며 이를 통해 진화를 거듭, 올해 말에는 베타 딱지를 떼고 FSD 정식 버전을 출시할 준비가 될 것이라는 예고도 함께했다.

테슬라 전기차의 FSD 기능은 레벨2 단계의 고급형 운전보조시스템으로 분류된다.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지 않고 감시하는 수준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단계다. 위급 시 혹은 필요한 상황에서 운전자는 직접 개입해 수동 운전으로 전환할 수 있다.

FSD가 다른 레벨 2 수준의 자율주행과 구별되는 차이점은 상황 인식에 있다. 인간 운전자조차도 쉽지 않은 비보호 좌회전을 포함해 각종 신호등 신호와 도로 표지판을 인식해 자율주행을 시행한다. 지금까지 여러 차례 인명사고가 발생했음에도 기술적으로 테슬라의 FSD가 현재 가장 진보한 자동차용 자율주행 시스템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테슬라가 아직 지키지 못한 약속도 있다. 테슬라는 지난 2016년 자율주행 무인 전기차(로보택시) 등장이 2017년 말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2022년의 4분기인 현재까지도 테슬라 로보택시는 등장하지 못하고 있다.

전 세계 개발자 '모여라' 슈퍼컴 도조 서비스화 고려

FSD 기능의 심장은 슈퍼컴퓨터 도조다. 

수많은 도로 상황과 운전 데이터를 분석하고 시뮬레이션한 후 최적의 운전을 할 수 있도록 차량을 통제하는 것이 도조의 역할이다. 슈퍼컴퓨터 도조는 약 4000개의 엔비디아 GPU 세트가 하나로 엮인 AI 전용 슈퍼컴퓨터다. 여기에 30페타바이트(PB)에 달하는 방대한 영상 데이터를 담은 데이터 센터가 연결돼 훈련 성능을 높이고 있다. 테슬라는 2023년 1분기까지 총 7대의 도조를 확보할 계획이다.

엑사급(ExaFLOP) 성능을 발휘하는 슈퍼컴퓨터 도조(Dojo) [사진: 테슬라 유튜브]
엑사급(ExaFLOP) 성능을 발휘하는 슈퍼컴퓨터 도조(Dojo) [사진: 테슬라 유튜브]

테슬라는 도조 슈퍼컴퓨터의 서비스화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마존웹서비스(AWS)처럼 슈퍼컴퓨터의 컴퓨팅 능력을 서비스(SaaS) 형태로 상품화해 적은 비용으로 더욱 빠르고 정확한 자율주행 능력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렇게 되면 현대차에 테슬라의 FSD 기능을 심는 것도 가능해진다.

지난해 AI 데이 행사와 마찬가지로 테슬라는 올해 AI 데이 행사 역시 기술력 과시를 통해 기업 이미지 향상은 물론 능력 있는 개발자 모집의 홍보 수단으로 활용했다. 항목별도 담당 수석 개발자가 행사 무대 위에 올라 자신의 연구개발 영역을 자세히 소개한 것, 행사 종료 후 장시간 밀도 있는 질의응답(QnA) 시간을 가진 것도 이러한 배경에 따른다.

일론 머스크 CEO는 AI 데이 행사의 목적에 대해 "여러분 같이 세계에서 가장 재능 있는 사람들이 테슬라에 합류해 새로운 기술의 현실화를 돕게 하려고"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