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렉트몰에서 간단하게 5분이면 개통 끝, eSIM 원스톱 셀프개통 서비스 출시
월 2200원부터 1만 원대 이용 가능한 알뜰폰 eSIM 특화 요금제 7종 출시
eSIM 시장 공략을 위해 통신사 최초 eSIM 브랜드 '양심' 출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엠모바일이 eSIM(이심, 내장형 가입자 식별모듈) 브랜드 ‘양심’을 론칭하고, 고객이 빠르고 간편하게 eSIM을 경험할 수 있는 비대면 원스톱 서비스와 eSIM 특화 요금 7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9월 정부의 eSIM 상용화 도입에 따라 국내에서도 eSIM이 장착된 단말을 보유한 고객은 하나의 단말기로 독립된 두 개의 회선 번호 사용이 가능해졌다. 현재 국내에서 eSIM 서비스가 제공되는 단말기는 2018년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 XS부터 아이폰14 시리즈와 삼성의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폴드4에서 서비스가 제공된다.

KT엠모바일에서 출시한 eSIM 원스톱 서비스는 온라인상에서 고객이 eSIM 개통 업무의 모든 프로세스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이용고객은 단말 등록부터 요금제 가입, 개통 및 eSIM 활성화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특히, 단말 고유번호 입력 실수 방지를 위해 광학문자인식(OCR) 디지털 기술을 적용했으며, 다양한 인증 방식과 셀프 개통 서비스의 도입을 통해 시간과 편의성 측면에서 고객 경험을 크게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KT엠모바일 eSIM 특화 요금제는, ▲e통화 60분/500MB(월 3300원) ▲e통화 120분(월 2200원) ▲e통화 240분(월 4400원) ▲e데이터 안심 3.5GB+/100건(월 9900원) ▲e데이터 안심 5GB+/100건(월 1만1000원) ▲e 5G통화 150분(월 3300원) ▲e 5G통화 300분(월 6\600원) 등 7종이다. KT엠모바일의 기존 모든 유심 요금제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eSIM 요금제는 사용 중인 기존 통신사와 요금제를 유지하면서 KT엠모바일의 초저가 음성 요금제(월 2200원)를 eSIM으로 추가 개통하거나, 알뜰폰 유심과 알뜰폰 eSIM 요금제를 조합하여 가계통신비 절감하면서 합리적으로 ‘하나의 폰에 두 개의 번호’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KT엠모바일은 ‘양심’이라는 eSIM 브랜드를 론칭했다. ‘양심’은 ‘하나의 폰, 두 개의 심’이라는 eSIM의 강점을 녹여 ‘양심’이라는 KT엠모바일의 세그(seg) 브랜드로 탄생이 되었다. eSIM 브랜드인 양심은 9월 15일부터 강남, 홍대 등 옥외광고를 진행해 고객들에게 보다 빨리 양심 브랜드를 공개했다.

가입 및 개통 방법도 간단하다. 소비자는 별도의 유심을 구매 없이 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에서 ‘이심개통신청’ 메뉴를 통해 ‘셀프 개통’이나 ‘상담사 개통 신청’으로 개통을 진행할 수 있다. 이후 정해진 URL을 통해 eSIM 프로파일을 다운로드를 하면 모든 개통이 완료된다. eSIM 개통에 생소한 고객을 위해 다이렉트몰 내 가입 상세 방법이 안내되어 있다.

채정호 KT엠모바일 대표이사는 “고객들의 ‘하나의 폰, 두 개의 심’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eSIM 원스톱 셀프개통 서비스 제공과 eSIM에 특화된 요금을 출시했다”면서 “앞으로도 양심 브랜드와 함께 고객 경험을 최우선 하는 다양한 서비스와 요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