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김경만 의원실]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김경만 의원실]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발전공기업 5사가 최근 3년간 순수익 10조원을 낸 인도네시아 광산 지분 절반을 헐값에 매각하게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경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입수한 서부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중부발전·남동발전 등 발전5사 혁신계획안에 따르면, 이들 공기업은 각각 4%씩 보유한 인도네시아 유연탄 업체인 PT 바얀리소스(PT Bayan Resources TBK)의 지분 중 절반을 내년 하반기까지 7천480억원에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PT 바얀리소스는 인도네시아 보유 광산을 통해 최근 3년간 순수익 10조2536억원을 벌어들였으며 작년 순수익은 7조2440억원에 달했다.

이에 발전 5개사는 PT 바얀리소스 지분으로 작년에만 각 1조4488억원씩 순수익을 거뒀다.

그러나 발전5사가 보유 지분의 절반씩을 7480억원에 매각하게 되면 7000억원이 넘는 수익을 낼 수 있는 지분을 불과 1496억원에 처분하는 셈이 돼 '헐값 매각'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경만 의원은 "석탄·원유·가스 등 발전연료 국제 시세가 연초 대비 5배 이상 급등한 만큼 PT 바얀리소스 지분 수익은 올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가지고만 있어도 막대한 이익이 발생하는 지분을 매각해야 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7월 인력 감축, 예산 절감, 자산 매각 등을 골자로 하는 '새 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350개 공공기관은 지난 8월 말까지 가이드라인에 맞춘 혁신계획안을 기재부에 제출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국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