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화 및 신규 사용자 위한 설명서·용어집 제공

[사진:위메이드] 
[사진:위메이드]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위메이드가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프로토콜 클레바의 UX/UI를 전면 개편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1월 출시한 클레바는 레버리지 이자 농사 등을 지원한다.

이번 개편으로 클레바는 영어 단어들을 대폭 한글화했으며, 신규 이용자들을 위한 튜토리얼과 디파이 생태계의 용어집을 제공하고, 전반적 자산 운용 현황을 쉽게 볼 수 있는 대시보드를 추가했다.

또 예치 수량 및 기간에 따른 수익 시뮬레이션, 보유 중인 자산 수익률 등 자산 정보 확인이 간편해졌다. 레버리지 투자 메뉴를 통합해 이용자 동선의 직관성과 편의성도 대폭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위메이드는 UX/UI 개편을 통해 자체 디파이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달 열린 ‘토큰2049’ 싱가포르에서 “쉽고 편한 UI/UX는 디파이 서비스가 메인스트림이 되는데 반드시 요구되는 조건"이라며 “클레바를 시작으로 위믹스달러 기반의 위믹스3.0에 온보드될 UI/UX 디파이 서비스를 10개 이상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