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픽

■ 신한은행·네이버도 가세...배달 서비스 판세 재편될까?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쿠팡이츠 3강 체제로 굳어졌던 배달 시장에 신한은행, 네이버 등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등장하며 업계 판세 변화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신한은행이 올해 1월 출시한 배달앱 '땡겨요는 8개월 만에 회원수 100만을 돌파했다. 모바일 인덱스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땡겨요 월간이용자수는 59만명을 기록했다. 

네이버 역시 11월 배달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역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을 위한 'N배달'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N배달은 네이버가 운영하고 있는 네이버 지도 서비스와 예약 서비스 등과 연계될 것으로 점쳐진다.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공세를 강화하면서 배달 서비스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삼성전자 "1.4나노 공정 2027년 도입하겠다"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2'에서 2027년 선폭 1.4나노미터 수준의 공정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돌입한 GAA 기반 공정 기술 혁신을 지속해 2025년 2나노, 2027년 1.4나노 공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3나노 GAA 기술에 독자 MBCFET 구조를 적용하는 한편, 3D IC 솔루션을 제공해 고성능 파운드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기존 매출 구조 다변화도 시도한다. 고성능 컴퓨팅, 차량용 반도체,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 등 고성능 저전력 반도체 시장을 공략해 2027년까지 모바일을 제외한 제품군 매출 비중을 50% 이상으로 키운다.

삼성전자는 2027년까지 선단 공정 생산능력을 올해 대비 3배 이상 확대해 고객사 대응에 나선다. 현재 삼성전자는 평택, 화성과 미국 테일러에서 선단 공정 파운드리 제조 라인을 운영하고 화성과 기흥, 미국 오스틴에서 성숙 공정을 양산하고 있다.

■ '망이용대가법' 논쟁 확대일로

넷플릭스와 SK브로드밴드 소송이 촉발한 ‘망이용대가’ 입법 논쟁에 글로벌 콘텐츠 사업자인 구글 유튜브와 아마존 트위치가 가세, 적극적인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구글이 일명 전기통신사업법 일부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크리에이터에게 불이익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개정안을 발의한 의원들과 통신 업계는 이같은 구글 유튜브 측의 주장이 과도한 확대 해석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통신 업계 관계자는 “해외 이용자가 국내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를 시청하는 경우, 국내 플랫폼이 해외 ISP에게 망 이용료를 지불할 수 있으나, 대부분의 해외 이용자는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국내 콘텐츠를 시청해 해외 ISP에게 지불하는 금액이 미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메타·네이버·카카오는 이미 망사용료를 내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망이용대가 법의 적용 대상은 구글과 넷플릭스 2곳이다.

■ 애플 CEO "AR은 미래 기술, 메타버스는 잘 모르겠다"

팀 쿡 애플 CEO가 메타버스 시장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밝혀 시선을 끈다. 그는 "AR이 미래의 가장 큰 기술적 약속"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나 메타버스에 대해선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 아직 메타버스가 명확히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애플은 아직 메타버스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다. 아직 메타버스가 명확히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라는 것이 그의 견해다. 

팀 쿡 CEO는 "메타버스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메타버스로 구축한 VR 환경은 정해진 시간 동안만 몰입하는 것이지 소통이 잘 되는 방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그의 발언은 현재 메타가 추구하는 메타버스 구현과는 반대 논리로 해석된다. 메타는 메타버스가 현실을 대체하거나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세상으로 보는 견해가 강하다.
 

■ "정부 가상통화 ICO 금지 정당했다"...헌재, 헌법소원 각하

가상통화공개(ICO)를 금지한 2017년 정부 방침은 '공권력의 행사'가 아니므로 헌법소원 대상이 될 수 없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A사가 2017년 9월 29일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의 ICO 금지 방침이 법률상 근거 없이 기본권을 침해했다며 낸 위헌확인소송을 관여 재판관8명 전원일치 의견으로 각하했다고 4일 밝혔다.

정부의 금지 방침 발표가 국민을 대상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법적 의무를 부과한 것까지는 아니므로 헌법소원을 할 일이 아니라는 게 헌재의 설명이다.

헌재는 지난해 11월에는 가상화폐 열풍이 불던 2017년 정부가 시중 은행권을 상대로 가상통화 거래를 위한 신규 가상계좌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한 조치 등이 공권력의 행사가 아니라며 투자자들의 헌법소원을 각하하기도 했다.

■ 현대차·기아, 9월 미국 전기차 판매량 감소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미국 내 전기차 판매량이 지난달 크게 감소했다. 한국 전기차 차별 우려가 일었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 시행에 따른 여파가 현실이 됐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지난 9월 전기차 아이오닉5를 1306대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5월 1918대, 6월 2853대, 7월 1978대 등 2000대 내외 수준이었던 판매량에 훨씬 미치지 못한 수치다.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에는 미국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에만 최대 7500달러(약 1000만원)의 보조금을 세액공제 형태로 지급하는 규정이 포함됐다.

현대차와 기아는 보조급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아직 미국 현지 전기차 공장이 없어 아이오닉 5, EV6 등 전기차를 전량 한국에서 생산해 수출하고 있는 탓이다. 

현대차 전기차 주력 모델이 생산될 조지아주 공장은 2025년 가동 예정이다. 현행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이 유지될 경우 2025년 이후에야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 美 캘리포니아, 2040년까지 디젤 트럭 금지?

미국 캘리포니아 주가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의 일환으로 강력한 내연기관 차량 제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캘리포이나 주 정부 산하 대기자원위원회는 최근 공고문을 통해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안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오는 10월 27일 연다고 밝혔다. 

해당 공청회에는 여러 친환경 정책 추진과 관련한 내용이 들어가 있으며, 특히 2040년까지 디젤 트럭을 금지할 수 있는 규제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캘리포니아 주는 오는 2035년까지 새로운 내연기관 차량의 개인 판매를 금지하는 등 강력한 배기가스 규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즉, 2035년 이후에는 개인이 휘발유나 디젤 엔진으로 움직이는 자동차를 구매할 수 없게 된다. 배터리 기반 전기차 혹은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함께 쓰는 하이브리드 자동차만 구매할 수 있다.

데일리픽

디지털 경제 미디어 디지털투데이에서 매일 주요 뉴스를 오디오 서비스합니다. 오디오클립과 팟빵 데일리픽 채널에서 만나보세요. (평일 ~0600시 업로드)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데일리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