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본사 [사진: LG이노텍]
LG이노텍 본사 [사진: LG이노텍]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이노텍은 평택 사업장이 글로벌 자원순환 인증인 '폐기물 매립 제로(ZWTL)'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안전인증회사인 UL 솔루션에서 기업 자원 순환 노력을 평가하는 국제 지표다. 폐기물을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비율이 100%이면 플래티넘, 95~99%는 골드, 90~94%는 실버 등급을 받는다.

이번 인증을 받은 평택 사업장은 자원순환율 100%를 기록하며 플래티넘 등급을 받게 됐다. 평택사업장은 LG이노텍의 전장사업 부품을 만드는 법인이다.

LG이노텍은 평택사업장이 연간 343톤 규모 폐기물을 재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일반 폐기물로 버려지던 포장끈을 다시 활용하기 위해 고도의 분리기술을 갖추는 폐플라스틱 수거 업체를 발굴, 재활용율을 높였다. 이외에 지속적인 폐기물 분리수거 활동으로 연간 3억4600만원의 수익도 창출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눈과 비가 왔을 때를 대비해 썼던 포장재를 줄이려고 우천을 막는 캐노피와 도크를 사업장 내 설치했다”며 “이로써 폐기물 처리 비용과 포장재 비용을 동시에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은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사업장을 대상으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수 안전환경담당은 “LG이노텍은 올해 탄소중립선언에 이어 RE100 가입 등 글로벌 수준의 ESG 리더십을 확보했다”며 “향후 환경영향 제로 기업으로서 고객경험 혁신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LG이노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