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가능한 수단 방법 통해 피해 회복 최선...경영 복귀 생각하지 않아"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소관 감사대상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소관 감사대상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상 종합감사에서 ‘카카오 장애’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일괄적인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2018년 KT 아현 통신국사 화재의 경우, 피해증빙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도 일괄적인 지원금 지급을 검토했는데, 그럴 의사가 있냐”는 질의에 김 의장은 “모든 가능한 수단 방법을 통해 피해 회복에 최선의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일괄적인 규모의 지원금 지급도 검토하겠다. 어떤 피해와 유형인지에 따라서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허 의원은 남궁훈 대표가 이번 사태를 책임지고 사임한 것을 거론하며 단기적인 전문경영인의 한계를 지적했다. 허 의원은 “경영에 복귀해 거대 그룹이 된 카카오를 이끌어야 할 책임이 있다는 여론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 의장은 “창업자로서 지금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부분에 대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지만 지금은 약간 전문적인 영역에서 시스템적인 부분으로 처리하고 있어 저보다 훨씬 더 역량을 나타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어쨌든 무엇인가를 한다는 거에 대해서는 아직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지난 2018년 11월24일 서울 서대문구 아현지사 지하통신구 화재로 서울 지역 유·무선통신 장애를 초래했다. 이에 여신전문금융법상 영세한 중소신용카드 가맹점에 해당하는 연 매출 30억원 미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보상금을 지급했다. 주문전화나 카드결제가 안돼 영업에 피해를 본 때문이다. 다만 일부 업종에는 연 매출 50억원 미만 도소매업도 포함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