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9000원 5G 요금제부터 최대지원금 적용...기기값 '0원' 구매 가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LG헬로비전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은 자사 온라인 직영몰을 통해 모토로라 ‘엣지 30 5G(59만9000원)’ 단말을 만나볼 수 있다고 25일 밝혔다.

‘엣지 30 5G’는 앞서 인도·중국을 넘어 북미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듀얼유심으로 일상용·업무용, 국내용·해외용 등 용도를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월 2만9000원 5G 요금제부터 최대지원금이 적용돼 기기값 ‘0원’으로도 구매 가능하다.

또 ‘엣지 30 5G’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5G 스마트폰 설계를 바탕으로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외에도 ▲초경량(155g) ▲스냅드래곤 778G+ ▲대용량 메모리(8GB RAM + 128GB) ▲고속 충전(33w) ▲6.5인치 pOLED 디스플레이(144Hz지원) ▲안드로이드12 운영체제를 갖췄다.

LG헬로비전은 외산폰 사후관리 서비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극복하기 위해 전국 46개 레노버 A/S 센터를 통해 2년간 무상 수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고가 스마트폰 단말 시장으로 소비자의 수요 편중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헬로모바일은 프리미엄급 가성비폰으로 차별화 단말 전략을 이어왔다. 지난 5월 모토로라 단독 출시(‘엣지 20라이트 5G’, ‘모토 G50 5G’)에 이어, 중저가 프리미엄폰 출시로 소비자들의 단말 선택권이 확대했다.

이남정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담당은 “지난 모토로라 단독 출시로 고성능 중저가폰에 대한 수요를 확인했다”며 “이번 모토로라 후속 출시로 고가 스마트폰 구도에 새로운 흐름을 불러일으키고, 프리미엄급 가성비폰을 기다렸던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