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데이터와의 융합 서비스도 제공
민감 정보 제외, 분석 결과 반출 가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기술 통계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축적해온 과학기술 통계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고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통계 데이터 생성을 지원하기 위해 데이터 개방은 물론 다른 데이터와의 융합 서비스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산·학·연 연구개발 활동조사의 통계 데이터로 ‘데이터 생성 및 분석’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운영 중인 데이터 안심구역을 통해 수요가 있는 기관과 개인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활동조사의 기존 데이터를 포함해 데이터안심구역에 모인 금융, 에너지, 의료 교통 등 각종 분야의 미개방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융합 데이터를 생성할 수 있다. 민감 정보를 제외하면 분석 결과에 대한 반출도 가능하다.

주영창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지금까지 정부에서 제공하는 과학기술 통계만으로는 이용자 수요를 충족하는데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데이터 분석 및 융합 서비스를 통해 한 차원 높은 공공 데이터 제공이 가능 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결과와 성과분석 결과까지 데이터 제공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