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 관심있는 장애청소년 모두 모여라'…1박2일 일정 치뤄져

'코딩챌린지'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제를 풀며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 [사진 : SK텔레콤]
'코딩챌린지'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제를 풀며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 [사진 : SK텔레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전국 장애청소년들의 ICT 역량을 키우고,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코딩챌린지 대회를 개최했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공동으로 24~25일 양일간 개최한 ‘2022 SK텔레콤 장애청소년 코딩챌린지’(이하 2022 코딩챌린지)에 전국 29개 특수학교(급) 장애청소년 98명과 교사 39명이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2022 코딩챌린지’는 장애청소년들의 코딩 역량을 겨루는 행사로, 이번에는 경기도 이천에 소재한 SKT 인재개발원에서 1박2일(10월 24~25일) 일정으로 치뤄졌다.

대회 사전과정으로 ‘코딩은 나에게 무엇인가’ 라는 제목의 창작 콘텐츠 영상을 만들고, 행사 첫날인 24일에는 축구·탁구·볼링·당구 등 미니올림픽과 레크레이션을 즐기며 참가 청소년 간 교류의 시간도 가졌다.

25일 개최된 IT챌린지는 ▲2인 1조로 전원이 참석하는 ‘소셜챌린지’ ▲2인 1조로 지적장애 청소년을 위한 ‘미션챌린지’ ▲지적 장애 외 청소년을 위한 ‘베스트챌린지’로 구성됐다.

각각의 챌린지 프로그램은 자석 코딩을 통해 다양한 색의 불을 끄고 켜거나, SK텔레콤 알버트 로봇을 이용해 세계 빈곤국 어린이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등 코딩을 기반으로 다양한 미션을 수행했다.

한편 SK텔레콤은 2019년부터 전국 130여개 특수학교(급)에서 ‘행복코딩스쿨’을 운영하는 등 장애청소년들의 ICT 교육에 꾸준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SK텔레콤은 장애청소년들을 대상으로 ICT에 대한 관심과 이해 증진을 위해 매년 ICT 경진대회 및 코딩교육을 운영해왔다”며 “앞으로도 장애청소년을 창의적 인재로 키우는 미래 교육의 산실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