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용인 사업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 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 용인 사업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 신성이엔지]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신성이엔지는 내달 2일부터 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2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에너지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에너지 전시회다. 올해로 41주년을 맞이한 행사는 약 300개사가 참가하고 3만명 이상의 참관객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신성이에지는 다양한 환경에서 발전 가능한 고출력 친환경 태양광 모듈을 선보인다.

'550W 고출력 양면 모듈'은 국내 최초로 대면적 태양전지 M10(182 x 91mm)를 적용한 양면형 모듈이다. 모듈 후면에서도 발전이 가능해 전면 출력 대비 5~25% 추가 발전이 가능하다.

'540W 수상형 태양광 모듈'은 강이나 호수, 바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상 전용 모듈이다. 바닷물에 노출될 수 있어 염분이나 높은 습도에 견딜 수 있도록 내구성을 높였다. 차세대 기술로 손꼽히는 'N타입 태양광 모듈'도 공개한다. 이 제품은 고효율 프리미엄 모듈로 620W의 고출력을 갖췄다. 

RE100(사용 전력 100% 재생에너지 사용 캠페인) 달성을 위한 솔루션도 공유한다. 신성이엔지는 용인스마트공장의 지붕 및 유휴 부지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공장 가동의 4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해 탄소 96% 감축을 실현했다. 

신성이엔지는 그동안 진행한 태양광 모듈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기관과 체결한 태양광 모듈 공급 및 시공 계약은 1000건을 넘어섰다. 그 규모는 연간 발전량 기준 92GWh 수준에 달한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고출력 친환경 태양광 모듈과 RE100 달성을 위한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 개발로 국내외 태양광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신성이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