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기술 화성공장 [사진: 하나기술]
하나기술 화성공장 [사진: 하나기술]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하나기술이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일원에서 화성공장 가동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화성공장은 대지 약 4만3천㎡, 연면적 약 3만㎡의 규모다. 하나기술이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활성화공정 일괄수주(Turn-Key) 설비와 팩 자동화 설비, 폐배터리 진단 설비 특화로 운영한다.

이 공장의 생산능력은 턴키 기준 연간 약 30~40GWh를 소화 가능한 규모다. 최근 유럽과 미국의 대형 기가팩토리가 40GWh 규모를 가지고 있는 걸 고려하면, 대형 기가팩토리 전체에 장착할 수 있는 설비 제조가 가능한 셈이다. 하나기술은 화성공장 100% 가동 시 생산능력은 매출액 기준 연간 약 7000억원 수준으로 기존 대비 2배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하나기술 관계자는 “화성 공장은 당사의 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인 투자 기지 중 하나로써 해외 사업 및 해외 법인 네크워크 강화를 위한 전문 제조 기지가 될 것”이라며 “이번에 증설된 화성공장으로 글로벌화 전략의 핵심인 첨단 설비 제조 강화와 턴키 공급 노하우 기반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공장 증설을 통한 폐배터리 장비 강화로 매출처를 다각화시킬 계획으로 향후 실적 변동성이 더욱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하나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