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화학, '친환경 임대 단말 생산 체계 구축 위한 업무 협약'에 그룹사로 참여

박종욱 KT 사장 , 남철 LG화학 부사장, 임동연 가온미디어 대표이사, 박용규 마르시스 대표이사,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사장, 홍기섭 HCN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KT스카이라이프]
박종욱 KT 사장 , 남철 LG화학 부사장, 임동연 가온미디어 대표이사, 박용규 마르시스 대표이사,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사장, 홍기섭 HCN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KT스카이라이프]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친환경 셋톱박스 제작 확대에 나서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강화한다.

스카이라이프는 지난 27일 동대문 노보텔에서 열린 KT 파트너스 데이에서 ‘KT-LG화학, 친환경 임대 단말 생산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에 그룹사로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참여사들은 친환경 공급망관리(SCM) 프로세스 도입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하며 셋톱박스 등 폐기 케이스 재활용으로 100%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스카이라이프를 포함한 KT와 HCN 등 KT그룹사는 셋톱박스 등 제품 폐기 시 LG화학과 함께 리사이클 과정을 거친다. 재사용이 가능한 원료를 추출해 친환경 셋톱박스로 재생산해 임대 단말 케이스의 생산-폐기-재활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프로세스를 완성한다.

올해 생산 예정인 셋톱박스 중 약 1만대를 친환경 셋톱박스로 제작하고, 내년부터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그 규모를 크게 늘려나갈 방침이다.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친환경 임대 단말 생산 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 협력에 그룹사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스카이라이프는 사회적인 책임을 다한다는 소명 의식을 갖고,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