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8회 글로벌 ICT 포럼 개최…개도국 ICT 분야 인사 참석
뉴욕 구상·디지털 국가 전략 등 소개…디지털 선도국 韓과 개도국 협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정부가 주요 ICT(정보통신기술) 정책 추진 방향인 ‘뉴욕 구상’과 ‘디지털 국가 전략’을 개발도상국들과 공유했다. 디지털 혁신 모범국으로서의 한국과 개도국이 힘을 모아 글로벌 디지털 신질서를 수립한다는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서울 소피텔 앰버서더 호텔에서 제8회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원(NIA)에서 주관하는 이번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이다. 디지털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의 디지털 정책을 공유하고 개도국의 정보통신 정책 수립 및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됐으며, 개최된 이래 지금까지 30여개국의 장·차관급 고위 정책결정자가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비롯해 개도국 ICT 분야 장·차관 6명, 주한 대사 3명, 대학 총장·기관장 등 고위급 인사 9명이 자리하고, 세계은행(WB) 부총재 또한 참석했다.

올해 포럼에서는 우리나라의 새로운 디지털 정책과 관련해 ‘뉴욕 구상’ 및 ‘디지털 국가 전략’을 개도국과 공유하는 데에 초점을 두고, ‘디지털 혁신 시대의 디지털 전환 및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주제로 세션을 구성해 우리나라와 참여국들이 관련 현황 및 정책을 발표했다.

박윤규 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디지털 생태계는 모든 인류를 위해 존재해야 하며, 디지털 전환이 디지털 격차를 더 크게 만들어 국가 간 양극화를 심화시켜서는 안된다”며 “오늘 개최되는 제8회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이 새로운 글로벌 디지털 질서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의미있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수립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디지털 선도국으로서 한국이 개도국과 함께 글로벌 디지털 신질서를 수립해 나갈 것임을 밝힌 것이다.

아울러 이날 포럼에서는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과 리카르도 풀리티 월드뱅크 부총재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기조연설에서 송상훈 정보통신정책관은 디지털 혁신의 모범국가로서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선도하기 위한 새정부 디지털 정책의 마스터 플랜인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소개했으며, 리카르도 풀리티 월드뱅크 부총재는 디지털 개발·발전을 위한 기반시설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진행된 정책세션 1부에서는 류제명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추진단장이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실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과 현재 위원회에서 진행 중인 로드맵 수립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키르기스스탄 교육과학부 장관과 코트디부아르 통신디지털경제부 차관도 각국의 디지털 전환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주제에 대한 전문가 토론까지 진행됐다.

‘디지털을 통한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주제로 진행된 정책세션 2부에서는 코트디부아르 차관과 네팔 과학기술원 부총장, 나이지리아 국가신원관리위원회 원장이 각국의 디지털 경제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주제에 대해 전문가 토론이 진행됐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우수 정보접근센터에 대한 시상식 또한 진행됐다. 정보접근센터는 과기정통부 ODA 사업으로 개도국에 구축되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하는데 전세계 43개국, 51개 센터가 운영되며 개도국 주민의 정보화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우수 정보접근센터는 운영 성과 및 우수 사례선정 이력 등을 고려해 조지아(대상), 네팔(최우수상), 콜롬비아(우수상) 3개국이 선정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