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오른쪽)과 면담한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사진: SK이노베이션]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오른쪽)과 면담한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사진: SK이노베이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외교부 장관 특사 자격으로 아프리카를 방문했다고 7일 밝혔다. 아프리카는 유럽 다음으로 많은 45개국의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다.

김 부회장은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 SK그룹을 대표해 참석하고 중앙아프리카공화국과 콩고민주공화국을 찾았다. 각 방문에는 김종한 주카메룬 대사(주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사 겸임)와 조재철 주콩고민주공화국 대사도 참석해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활동에 힘을 보탰다.

김 부회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 포스탱 아르샹주 투아데라 대통령과 실비 바이포 테몽 외교부 장관, 레아 코야숨 둠타 상무부 장관을 차례로 만나 부산에서 엑스포가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부탁했다.

2일에는 콩고민주공화국을 방문해 크리스토프 루툰둘라 외교부 장관과 장 루시앙 부사 대외무역부 장관을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의의를 설명하고, SK그룹과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지지를 요청했다. 

김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부산엑스포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기획됐다”며 “기후위기, 질병, 불평등 등 인류가 당면한 여러 도전과 과제들을 함께 논의할 수 있는 기회의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엑스포라는 플랫폼에서 유사한 고민을 갖고 있는 나라들과 함께 머리를 맞댄다면, 각국이 갖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빠르게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면담을 계기로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장기적인 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각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두 나라와의 대한민국, 그리고 SK그룹과의 협업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지난 5월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은 18년 만에 한국을 방문해 새마을운동 등 한국과의 협력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새마을운동을 비롯해 에너지, 반도체, ICT, 바이오/헬스케어 등 SK 사업분야와 협력할 부분이 있다면 기회를 찾아내겠다고 화답했다.

투아데라 대통령은 “부산엑스포와 그 주제에 대해 매우 관심이 많고, 한국 발전의 근간인 인도주의적 가치 추구도 공유 받고 싶다”며 “특히 신기술 공유를 통해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발전이 가속화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이노베이션 #SK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