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사옥 '플레이뮤지엄' 전경. [사진: NHN]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 전경. [사진: NHN]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NHN은 8일 올해 3분기 매출 5224억원, 영업이익 8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0.6%, 영업이익 59.7% 늘어난 수치다.

NHN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게임 부문은 웹보드 게임 매출 상승과 일본 모바일 게임의 선전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늘어난 1159억원을 거뒀다. 웹보드 게임 매출은 개정된 게임법 시행 효과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8% 늘었다. 모바일 웹보드 게임 매출도 1년 새 64%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했다.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한국사이버결제의 국내외 대형 가맹점 거래 증가와 페이코의 쿠폰사업 매출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한 2270억원을 거뒀다.

커머스 부문은 중국 커머스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와 소비 심리 위축의 영향에 전년 동기 대비 13.8% 줄어든 663억원에 머물렀다.

기술 부문은 클라우드 관리서비스(MSP)와 매니지드 관리서비스(MSP) 사업이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24.5% 늘어난 713억원의 매출을 보였다. NHN클라우드를 포함한 CSP사업의 매출은 공공 부문 수주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7.1% 늘었다.

콘텐츠 부문은 북미와 유럽에서 긍정적 성과를 이끌고 있는 포켓코믹스의 선전,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NHN링크의 스포츠 티켓 판매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한 510억원 매출을 거뒀다.

NHN은 지난 10월 게임사업 조직을 본사로 합병한 후 국내 1위 웹보드 사업자를 넘어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글로벌 게임회사로 입지를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일본과 한국에서 입증한 매치쓰리 퍼즐 전문 역량을 웨스턴 시장으로 넓히고 있다.

또한 내년 상반기 출시를 준비하는 다키스트데이즈를 시작으로 미드코어 게임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 마블슬롯 등 웹보드 및 소셜카지노 장르에 특화된 게임을 앞세워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도전한다.

정우진 NHN 대표는 “올해 3분기는 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사업에서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하는 성과를 보였다”며 “강력한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은 게임 사업의 견고한 실적을 바탕으로 결제광고, 커머스, 기술, 콘텐츠 등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과 수익성 제고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NHN #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