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상황 고려하면 기업가치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환경"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밀리의서재가 코스닥 상장을 철회했다.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콘텐츠 장르를 다양화하고 키즈 콘텐츠를 확대하는 등 경쟁력을 강화해 2025년 매출 1000억원 이상을 달성하겠다고 발표한 지 나흘 만이다.

현재 금융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기업가치가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밀리의서재는 8일 공시를 통해 금융감독원에 상장 철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밀리의서재 관계자는 “최근 거시경제의 불확실성과 금리인상 등으로 위축된 기업공개(IPO) 시장 상황이 플랫폼 기업 투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재 금융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기업가치가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환경이다”며 “밀리의서재는 이런 상황에서 무리하게 상장을 추진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상장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통신사 계열사 중에는 원스토어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상장 철회다. 밀리의서재는 KT그룹 독서 플랫폼 계열사다. KT 자회사 지니뮤직이 지난해 밀리의서재 지분 38.6%를 확보해 KT그룹에 편입된 바 있다. 지난 5월 SK스퀘어 계열 1호 IPO 기업으로 주목받던 원스토어는 당시 저조한 수요예측에 코스피 상장 추진을 잠정 중단했다.

앞서 서영택 밀리의서재 대표는 지난 4일 간담회를 열고 “공모금액이 줄어들더라도 기업 성장을 위해 투자 시점이라고 판단해 상장을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히면서 결국 나흘 만에 상장을 철회했다. 밀리의서재는 공모가로 2만1500~2만5000원을 예상했지만 기관투자자 등이 실제 써낸 금액은 2만원을 하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리의서재는 향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기업가치를 온전히 평가받을 수 있는 시점을 지속 검토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