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네이버의 스타트업 투자조직인 D2SF는 지난해 시드 투자를 했던 크리에이터 테크 스타트업 ‘빅크’에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고 9일 밝혔다.

빅크의 프리 시리즈A(pre-A) 투자에 참여한 것이다. 이번 투자는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리드했고, 펄어비스캐피탈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총 투자 유치금은 50억원 규모다. 이로써 빅크의 누적 투자 유치금은 약 95억원이 됐다.

빅크는 크리에이터와 팬이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 플랫폼은 크리에이터들에게 브랜드 홈 빌더·라이브 솔루션을 제공하는 ‘빅크 스튜디오’, 팬들이 크리에이터와 소통하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빅크 앱’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기술로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를 다시보기(VOD), 아티클 등 2차 저작물로 재가공해 콘텐츠 수익을 다각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빅크는 지난 2월 베타 서비스 오픈 이후 3개월만에 약 1만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MBC, CJ ENM 등 콘텐츠 기업과 협업을 펼치는 등 기업 대 소비자 간 거래(B2B) 분야로도 사업을 확장 중이다. 지난 9월엔 월간 손익 분기점에 도달했다.

빅크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라이브 플랫폼을 정식 론칭하고, 크리에이터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빅크 스튜디오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한 신규 크리에이터 전원에게 0% 수수료 혜택을 제공하며, 가입자당 100만원 상당의 크리에이터 정착 지원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지원책도 마련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올해 크리에이터가 만들어 낼 시장 규모가 1042억 달러로 추정되는 등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 중”이라며 “빅크는 베타 론칭 후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성공적으로 경쟁 우위를 입증했고, 앞으로 본격적인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팀”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네이버 #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