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경쟁력 점검...초격차·위기 대응 논의

LG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사진: LG디스플레이]
LG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사진: LG디스플레이]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디스플레이 산업계가 국내 디스플레이 기술 경쟁력을 점검하고 초격자 확보를 위한 전략 논의를 위해 총괄워크샵을 개최한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9일부터 11일까지 '제15회 디스플레이 국가연구개발사업 총괄워크샵'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디스플레이 관련 연구성과 발표와 향후 기술개발 방향에 대한 토론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 400여명이 참여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링리원이 전담하는 올해 디스플레이 분야 국가연구개발사업은 전년 대비 20% 상승한 1859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세부적으로는 초저원가, 신폼팩터 등 OLED 기술 혁신을 위한 사업과 초대형 마이크로LED 모듈러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등이 있다.

워크샵에서는 디스플래이 소재·소자, 디스플레이 부품·장비, LED·융복합 디스플레이 3개 분야 74개 과ㅓ제에 대한 기술 개발 성과교류가 이뤄진다.

이번 워크샵에서 특징적인 성과는 LG디스플레이의 스트레처블 디스플래이 패널과 삼성디스플레이의 초저전력 구현이 가능한 산화물 기반 스마트폰 패널이다. 이들은 3년만에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수준으로 성과를 도출했다. 아울러 아스타의 LDI-TOF 질량분석장비도 국내 패널사 납품에 성공하며 매출 성과가 발생했다.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으로는 수요기업의 생산라인에서 직접 소부장 품목을 검증하는 ‘소부장 양산 성능평가 지원사업’으로 1년만의 짧은 기간에 약 400억원의 매출성과가 발생했다. 핵심 장비의 패널 기업 공급도 약 850억원 이상 규모로 이뤄졌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지금은 기술 패권의 시대”라며 “전자산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 기술이자, 경제안보산업인 디스플레이는 최전선에 있는 연구자들의 기술개발을 통해 핵심 동력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스플레이 산업은 지난 4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제1차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에서 국가첨단전략산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초격차를 위한 4개 기술에 대한 투자, 인력양성, 규제개혁, 금융 등 관련 정책이 발굴돼 지속적인 지원 확대가 이뤄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