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 보도

[사진: TSMC]
[사진: TSMC]

글로벌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반도체 공장을 더 짓기 위해 10억달러가 넘는 돈을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러한 구상은 TSMC가 지난 2020년 발표한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반도체 공장 건설 계획과 별도로 진행된다.

TSMC는 기존에 발표한 피닉스 공장 인근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을 추가 건설한다는 계획을 몇 달 안에 공표할 예정이라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이 WSJ에 밝혔다.

피닉스 1공장 건설에 12억달러의 투자를 약속한 TSMC는 신공장 건설에도 비슷한 금액을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신공장은 초미세 공정을 통해 3nm(나노미터·10억분의 1m) 트랜지스터를 생산한다고 이들 소식통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TSMC는 아직 최종 결정은 아니라면서도 애리조나에 두 번째 반도체 생산라인이 될 가능성이 있는 빌딩을 건설하고, 이곳에 첨단 반도체 생산 능력을 추가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WSJ에 밝혔다.

TSMC의 대규모 투자 계획은 미국이 첨단 제조업을 자국으로 다시 불러들이기 위해 반도체 기업들에 거액의 보조금을 약속한 가운데 이뤄졌다.

미국은 올해만 반도체 보조금으로 390억달러를 책정해 내년부터 대상 기업들이 나눠줄 계획이다.

미국뿐 아니라 유럽도 반도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보조금을 내세워 생산시설 유치에 나서고 있다.

또 TSMC의 거액 투자 결정은 올해 들어 반도체 시장이 크게 휘청거리는 가운데서도 장기적으로는 반도체 수요에 대한 낙관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신문은 해석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TS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