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장쑤성 창수시 OLED 소재 공장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 장쑤성 창수시 OLED 소재 공장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 중국 법인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양산에 돌입했다.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시장에서 OLED 소재 사업 영토를 확장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2050만 달러(약 230억 원)을 투자, 중국 장쑤성 창수시에 건설한 OLED 소재 생산기지가 착공 1년 반 만에 양산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공장은 솔루스첨단소재 주력 제품인 정공방어층(HBL; Hole Blocking Layer)를 생산해 중화권 주요 패널사에 공급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OLED 블루 기능성 핵심 소재인 HBL 시장에서 9년 연속 독점적 지위를 누리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중국 공장 본격 가동을 발판 삼아 현지 고객 밀착형 지원을 강화한다. 현지 상주 인력의 실시간 대응, 고객 중심 품질경영 시스템 운영으로 중화권 고객 맞춤형 소재 생산 및 공급이 한층 수월해 질 전망이다.

김태형 솔루스첨단소재 전자소재사업본부장은 “중국 코로나 봉쇄 여파에도 불구하고 일정 차질 없이 올 하반기 양산 개시로 고객사 수요에 적기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급성장 중인 중국 OLED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단계별 증설을 통해 2025년까지 연간 20t 생산체제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솔루스첨단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