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건 나혼자만레벨업 총괄 PD

넷마블 이다행 사업부장(좌)와 진성건 총괄 PD(우) [사진:최지연 기자]
넷마블 이다행 사업부장(좌)와 진성건 총괄 PD(우) [사진:최지연 기자]

[부산=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넷마블이 지스타2022에서 신작 ‘나 혼자만 레벨업:ARISE(이하 나혼렙)’을 공개했다. 넷마블은 글로벌 인기작인 원작의 스토리를 충실히 구현한 세련된 액션 RPG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에 나혼렙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진성건 PD를 만나봤다.

진성건 PD는 “제 이름으로 타이틀이 나오는 것은 15년만이다. 직접 개발하게 된 타이틀이라 많이 긴장된다”며 “액션 본질의 재미, 원작 등을 충실히 살리고 우리가 만족할 퀄리티의 게임을 만들자는 마음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혼렙은 넷마블네오에서 PC 및 모바일 크로스플랫폼 게임으로 개발 중인 액션RPG다. 전세계에서 누적 조회수 142억을 기록한 글로벌 인기 웹툰 원작 나 혼자만 레벨업 IP를 활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진성건 PD는 ”원작이 워낙 유명해서 해당 IP를 활용해 잘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게임으로 만들기 재미있는 요소가 많았다“며 ”꼭 지켜야하는 설정 등 원작자와 협의를 긴밀히 하고 있다. 원작의 스토리를 따라가면서 충실히 개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 세계관을 확장하거나 오리지널 스토리를 사용하거나 하는 부분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기획자들이 설정, 가공하는 작업을 하는데 원작자분들도 많은 의견을 줬다. 협업이 굉장히 잘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서 나혼렙을 최초 공개하고 약 40여개의 시연대를 마련했다. 웹툰 원작 기반의 ‘스토리 모드’와 게이트 보스 처치 시간을 놓고 경쟁하는 ‘타임어택 모드’, 주인공 성진우 외 다양한 헌터를 체험해볼 수 있는 ‘헌터 모드’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용자들은 웹툰 주인공인 성진우가 되어 전투를 하고, 레벨업을 통해 다양한 스킬과 무기로 자신만의 액션 스타일을 만들어갈 수 있다. 또 원작 핵심 요소인 그림자 군단을 육성하고, 강력한 헌터들을 길드원으로 모아가는 부분도 심도 있게 구현했다.

진성건 PD는 “이번 시연에서 액션 밸런스를 체크하고자 한다. 조금 어렵지 않나라고 느낄 만큼의 난이도가 제공되는데 이를 이용자들이 어떻게 느끼는지 유심히 살피고 있다”며 “원작 액션 타격감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데 이부분이 이용자들도 만족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을 살리기 위해 속도, 연출, 몬스터 리액션 등 복합적으로 작동하고 스킬과 이어지는 콤보까지 물리적인 합이 모두 맞아야 한다”며 “연출 하나로 화려하게 만드는 것으로 액션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부분을 제작팀의 노하우를 녹여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진성건 PD는 ”이번에 처음 선보여서 긴장도 하고 기대도 했는데 현장 반응이 뜨거웠고 이용자분들이 많이 플레이해 주셔서서 고무됐다“며 ”이용자분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재미의 기본적인 부분들을 놓치지 않고 출시까지 잘 준비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