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들의 향연...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 눈길
탈 MMORPG 가속...소울라이크, 서브컬처, 호러 등 이색 장르 인기↑
18만명 다녀간 지스타...'안전 또 안전' 방점

지스타2022 부산 벡스코 현장 [사진:최지연 기자]
지스타2022 부산 벡스코 현장 [사진:최지연 기자]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정상개최 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22'이 20일 폐막했다.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 이번 지스타는 나흘간 18만40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게임 산업의 재도약을 기대하게 했다

주요 참가사들은 기대작을 대거 출품하고 이용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대규모 시연대를 마련했다. 이용자들과 직접 소통하며 피드백을 신작에 반영하기 위함이다. 또한 PC, 모바일, 콘솔 등 플랫폼 다변화와 소울라이크, 서브컬처, 호러 등 MMORPG를 탈피하기 위한 노력이 돋보였다. 이에 내년에 출시할 신작에 기대감이 쏠린다.

신작들의 향연...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 눈길

이번 지스타에서는 게임사들의 야심작들을 선보여져 눈길을 끌었다. 넥슨, 넷마블, 위메이드, 크래프톤, 카카오게임즈, 네오위즈, 그라비티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공개하고 이를 체험할 수 있는 시연대를 마련했다. 

메인스폰서인 위메이드는 신작으로 ‘나이트 크로우’와 ‘레전드 오브 이미르‘를 선보였다. 트리플 A작들로 '미르의 전설2'의 뒤를 이을 신규 IP다. 개발 단계부터 P2E 요소를 염두해 둔점이 특징이다. 이와함께 위메이드는 미래의 게임 콘텐츠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위믹스 생태계‘를 소개했다. 

4년만에 지스타에 참가한 넥슨은 ’귀환‘을 타이틀로 총 9종의 신작을 공개했다. 특히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마비노기 모바일’, ‘데이브 더 다이버’, ‘퍼스트 디센던트’ 등은 PC, 모바일, 콘솔로 즐길 수 있도록 시연대를 마련했다. 또한 영상으로 5종의 신작을 예고했다.

지스타2022 넥슨 부스 현장 [사진:최지연 기자]
지스타2022 넥슨 부스 현장 [사진:최지연 기자]

넷마블은 신작 ‘나혼자만 레벨업:ARISE’,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아스달 연대기’, ‘하이프스쿼드’ 등 4종의 신작을 공개하며 이를 체험할 수 있는 시연대를 마련했다. 네오위즈는 게임스컴에서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콘솔 ‘P의 거짓’을 공개, 이용자들이 체험할 수 있는 시연대를 마련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신작 ‘가디스오더’,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디스테라’ 등 게임을 직접 시연할 수 있는 체험공간을 마련하는 한편 ‘아키에이지 2’를 깜짝 공개했다. 크래프톤은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과 ‘문브레이커’를 공개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경우 세계 최초로 콘솔로 시연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외에 플린트 ‘별이되어라’, 호요버스의 ‘붕괴: 스타레일’과 ‘젠레스 존 제로’ 등을 공개하고 시연대와 함께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탈 MMORPG 가속...소울라이크, 서브컬처, 호러 등 이색 장르 인기↑

다양한 신작들이 선보여진 가운데 MMORPG 장르를 벗어나기 위한 게임사들의 노력이 눈길을 끌었다. 소울라이크, 서브컬처, 호러 등의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이 선보여진 가운데 이용자들의 관심 또한 뜨거웠다.

호러 장르의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들고나온 크래프톤의 부스는 장사진을 이뤘다. 이용자들은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즐기기 위해 약 2시간을 기다려 10분간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게임스컴 3관왕을 수상한 P의 거짓은 국내에서는 낯선 소울라이크 장르임에도 이용객들의 발이 끊이질 않았다. 긴 대기줄에 시연을 하지 못한 일부는 다음날 전시장을 찾는 등 지스타 기간 내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원신, 붕괴 등 서브컬처 게임으로 유명한 호요버스의 부스도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굿즈 구매를 위한 대기줄이 30분 만에 마감됐을정도다. 레벨 인피니트의 승리의여신 니케 부스도 퍼포먼스 등을 보기 위한 이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크래프톤 부스 앞. 게임 시연을 하기위해 줄을 선 이용자들 [사진:최지연 기자]
크래프톤 부스 앞. 게임 시연을 하기위해 줄을 선 이용자들 [사진:최지연 기자]

18만명 다녀간 지스타...'안전 또 안전' 방점

이번 지스타는 3년만에 정상 개최되는 만큼 수많은 관람객이 방문할 것이라고 전망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됐다. 주관사 및 개최도시, 유관기관(경찰 및 소방 등)과의 면밀한 사전 점검과 안전관리 계획, 철저한 현장 관리 그리고 참가사의 적극적인 협조가 이루어짐에 따라 전시장 내부 및 이동통로에서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됐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이번 지스타2022에서 4일간 약 18만 4000여명이 올해 전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다고 밝혔다. 안전관리 계획에 따라 전시장 내부 및 야외의 동시수용 인원수 관리에 초첨을 두고 일자 별 관람객 세부 인원수는 미집계함에 따라 행사기간 동안 관리된 실내외 인원 규모를 기준으로 추산한 결과다.

오프라인 행사 운영 시간과 동일하게 운영된 ‘지스타TV’ 온라인 방송은 개막일인 17일 21만6661명 고유시청자(UV)를 시작으로 18일 19만5839명, 19일 29만7451명, 20일 26만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온라인으로 약 97만여명이 4일간 지스타를 함께 즐긴 것이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지스타의 안전 관리 계획 수립과 현장의 효과적인 실행을 위해 도움을 주신 유관기관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참가기업과 방문객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성공적인 개최, 그리고 안전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었다”며 “향후 안전은 기본이며 정상화된 지스타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는 ‘지스타 2023’을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