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 로고 [사진: 하이]
하이 로고 [사진: 하이]

디지털치료제 전문기업 하이가 75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하이는 2020년 10월 시리즈A 투자 유치 이후 2년만에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설립 후 현재까지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15억원이다.

하이는 진단과 치료를 결합한 디지털표적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주력 제품 중 하나인 범불안장애 디지털치료제 엥자이렉스(Anzeilax)는 식약처에서 확증적 임상실험 허가를 받아 진행하고 있다. 엥자이렉스 진단용 앱 '마음검진'은 KMI건강검진센터에 공급해 사용 중이다. 이밖에 치매 진단 및 치료를 위한 '알츠가드', ADHD 아동을 위한 '뽀미' 등을 개발하고 있다.

하이는 올해 1월 시리즈B 라운드 투자 유치 시작으로 ▲국내 임상 시험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자금마련 ▲디지털치료제 인허가 획득 후 판매 및 영업망 구축을 위한 전략적 투자자 유치를 목표로 세웠다. 이번 라운드에는 기존 투자자 KB증권, KB인베스트먼트, 캡스톤 파트너스에 이어 CJ인베스트먼트, 진앤파트너스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또 동화약품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성공적으로 펀딩을 마무리했따.

하이 시리즈B 투자를 주도한 오영주 KB증권 팀장은 "이번 투자 시작 지점에서 국내외 경제가 하강 국면에 진입해 모든 투자자들이 신규 투자에 제한을 두거나 투자 기준을 엄격히 적용했다"며 "어려운 투자 환경에도 성공적으로 투자 유치를 완료해, 대내외적으로 하이 제품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입증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우 하이 대표는“이번 투자는 하이가 추구하고자 하는 디지털표적치료제의 가능성과 글로벌 진출에 대한 담대한 방향에 대해 여러 투자자들이 동의해 준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국내 굴지 제약회사인 동화약품의 투자는 향후 하이 성장 속도를 배가 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