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대표 유임…안정 속 사업 재편 추진 배경

김광진 LG디스플레이 전무 [사진: LG디스플레이]
김광진 LG디스플레이 전무 [사진: LG디스플레이]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디스플레이는 2023년 1월 1일부로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11명 규모 정기 임원인사를 24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인사에서 미래 준비와 사업 근본 경쟁력 강화 관점에서 성과를 창출한 인재를 중용했다고 설명했다.

▲대형 OLED의 프리미엄 TV 시장 내 입지 강화에 기여한 김광진 상무(대형영업/마케팅 그룹장) ▲구매 전문성 바탕 전사 구매 프로세스 선진화를 이끈 여성 인재 박진남 상무(구매 그룹장) ▲자원 투입 등 경영 관리 프로세스 체계 고도화에 기여한 임승민 상무(경영관리 그룹장)가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또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제품 기술 차별화로 사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김병훈 상무, 제조 공정 자동화를 통해 운영 효율성 및 제조 DX 경쟁력을 제고한 오준탁 상무 등 11명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올해 임기 만료인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사장)은 연임한다. 디스플레이 업황 둔화가 본격화되며 회사 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재무 전문가인 정 대표를 구심점으로 사업 재편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LG디스플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