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 IMG 기술이 적용된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크래시패드 [사진: KBI동국실업]
PU IMG 기술이 적용된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크래시패드 [사진: KBI동국실업]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KBI동국실업이 기존 수작업 감싸기 공법을 대체한 신기술을 현대자동차 '디 올 뉴 그랜저' 크래시패드에 적용했다고 28일 밝혔다.

KBI동국실업은 2019년 9월부터 2년간 1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경제형 고급화를 위한 폴리우레탄(PU) SKIN IMG(In-Mold-Grain) 공법의 감싸기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크래시패드에 첫 적용됐다. 크래시패드 상판에 인조가죽(PU)을 사람이 직접 수작업으로 감싸며 생산한 공법을 자동화로 대체했다.

이전 기술은 수작업으로 작업자 숙련도, 개인별 편차 등에 의해 품질이 결정됐다. 그러다 새로 개발된 기술로 스킨성형-압착성형 또는 스킨성형-봉재공정-압착성형의 자동화를 진행, 기존 제품과 동등한 외관을 불량없이 개발할 수 있게 됐다.

KBI동국실업은 기존 생산된 크래시파드 관련 불량률이 70% 개선되고, 30%의 원가절감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관련 매출로는 약 120억원의 매출을 예상했다. 향후 KBI동국실업은 IMG관련 특허 출원을 국내 5건 및 해외 5건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출시될 현대차, 기아 양산차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KBI동국실업은 IMG 기술을 기반으로 접착기술을 사용해 재활용이 가능하고 차량 실내 환경과 제품 제조 환경이 개선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친환경 크래시패드를 개발해 올해 초 ‘IR52 장영실상’ 2022년 4주차 수상제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진산 KBI동국실업 대표는 “앞으로 원단사와 협업으로 크래시패드 상판의 촉촉하고 부드러운 촉감 및 광택을 살리며 성형성이 우수한 제품 개발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KBI동국실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