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시작 후 약 1년 3개월만에 누적 거래액 100억원 기록
약 2300톤의 농축수산물 판매, 구매자 50만명 넘어서

카카오메이커스, '제가버치' 프로젝트 누적 거래액 100억원 돌파[사진: 카카오메이커스]
카카오메이커스, '제가버치' 프로젝트 누적 거래액 100억원 돌파[사진: 카카오메이커스]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카카오 임팩트 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는 우리 농축수산물의 판로를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 누적 거래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제가버치를 통해 현재까지 약 2300톤의 농축수산물을 판매했으며, 이를 구매한 소비자는 50만명을 넘어섰다. 

제가버치는 공급 과잉이 예상되는 전국의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이 카카오메이커스에서 제 값을 인정받고 판매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2021년 8월 첫 선을 보였다. 

누적 판매 품목 수는 80 여 건이며 이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농축수산물은 제주 세척 월동 무우였다. 단일 품목으로 가장 높은 판매금액을 기록한 품목은 강원도 동송농협의 메뚜기표 철원 오대쌀이 차지했다.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에서 생산한 해팥을 제가버치에서 선보이고 있는 농부 나도정 씨는 “가뭄 속에서 어렵게 재배해 수확한 팥을 팔 곳이 없어 걱정이었는데, 좋은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제가버치를 통해 정성껏 기른 농산물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가버치는 지난 10월부터 전통시장의 소상공인들이 엄선한 지역 특산물과 생산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시장에 가면’ 시리즈를 통해 재래시장과의 접점을 마련하고, 판매 확대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제주도 등 전국 5개도를 대표하는 19개의 품목을 선정해 제철 과일과 채소를 판매하는 특별 기획전을 운영,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서며 농가에 힘을 보탰다. 

카카오 메이커스는 제가버치를 통해 다양한 농축수산물을 소개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2023년에는 청년농부를 비롯해 규모는 작지만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한 강소농, 재래시장만의 특색과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원물 뿐 아니라 가성비와 품질을 고려한 PB(자체 브랜드) 제품들도 출시한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