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네이버는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 2022'를 개최하고 디지털 분야 예비 디자이너와 업계 관계자들이 IT 디자인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 세션에서는 '워크앤라이프(Work & Life)'를 주제로 네이버 디자인 설계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워크 세션'에서는 네이버의 신사옥인 '1784'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한 네이버 디자이너들의 역할과 인사이트가 공유됐다.

특히 로봇과 함께하는 신사옥에서 로봇이 행동하는 방식, 동선, 인터페이스 등을 비롯해 이용자 경험(UX)이 설계된 방식 등에 대한 실무 디자이너들이 의견을 나눴다.

'라이프 세션'에서는 클로바노트, 클로바케어콜 등 인공지능(AI)과 사람의 상호작용을 위한 서비스 설계 과정 등이 소개됐다.

이어진 '확장현실(XR) 경험' 세션에서는 가상 인간 '이솔'과 증강현실을 활용한 차세대 검색 서비스 등 네이버 서비스를 통해 확장되는 XR 경험 및 디자인 요소들이 공유됐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설계 총괄은 "온오프라인 구분이 명확했던 과거와는 달리 컨버젼스 시대에서는 현실공간에서 온라인의 경험이 확장되는 것이 자연스럽고 오프라인에서의 경험도 온라인의 경험으로 합쳐지고 있다"며 "이용자의 근본적인 요구와 새로운 기술을 잘 연결해주는 것이 디자이너들의 역할이며 이것이 잘 동작할 때 비로소 혁신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은 네이버가 쌓아온 디지털 인사이트를 예비 디자이너 및 업계 관계자들에게 공유하는 행사로 올해 5회째를 맞았다. 네이버는 올해 디자인 콜로키움의 슬로건을 'Augmented Life'(증강된 삶)으로 채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