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여름 인어공주부터 시작...23년 11월 대표 콘텐츠 위시 선보여

[사진: 월트디즈니]
[사진: 월트디즈니]

[싱가포르=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월트디즈니 컴퍼니(TWDC·이하 디즈니)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100주년을 기념해 신작 ‘위시’를 선보인다. ‘인어공주’ ‘백설공주’를 비롯해 라이온킹의 프리퀄 ‘무파사’를 라이브 액션 무비, 시리즈로 확장한다. 2023년 하이라이트 작품은 ‘위시’로 그동안 디즈니 작품의 극중 인물들이 소원을 빌었던 별똥별의 탄생을 다룬 이야기다.

디즈니 아시아태평양 지역(APAC)은 30일(이하, 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되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에서 디즈니 주요 스튜디오의 극장 개봉 예정작과 세계 최고의 제작자들이 새롭게 선보이는 아태지역 오리지널 스트리밍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MC를 맡은 캘리 라티머(Kelly Latimer)는 “내년 여름은 인어공주로 시작할 것 같다. 저명한 롭 마셜(Rob Marshall)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인어공주’ 실사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 핼리 베일리가 대표 노래인 ‘파트 오브 유어 월드’(Part of your world)를 열창하는 영상을 먼저 공개했다. 

1923년 미키 마우스로 시작된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100주년을 기념하며 2023년 대표 콘텐츠인 ‘위시’를 선보인다. 별똥별 전설을 중심으로 전개되며, 아시아를 배경으로 여성 주인공이 간절히 소원을 빌고 그 응답으로 스타라는 공을 받게 된다는 스토리다. 2023년 11월 개봉 예정이다.

‘위시’의 감독과 공동 연출을 맡은 폰 비라선손 감독은 “우리 영화가 미래지향적이기도 하고 어떤 세기말적인 룩을 구현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3D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했고 함께 테스트 샷들을 봤는데 굉장히 만족스럽다. 내년 공개 후 반응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 디즈니 플러스(+)에서는 아프리카 애니메이션 업체 쿠갈리와 협업해 가장 다이나믹하고 이국적이면서도 혁신적인 애니메이션 ‘이와주’를 선보인다. 빈부 격차가 극명한 대도시에서 두 어린이의 여정을 따라가는 애니메이션 시리즈다.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제니퍼 리 최고 크리에이터는 이와주에 대해 “이 역할 맡은 이후 계속해서 전 세계적인 이야기 발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신문에서 나이지리아 기반의 애니메이션 회사 이야기를 읽게 됐고 디즈니와 경쟁하고 싶단 포부를 봤다”며 “만나보니 풍부한 스토리들을 갖고 있고 아이디어가 신선했다. 처음엔 단편 시리즈로 시작해볼까 했는데 굉장히 강력한 시리즈를 소개해줘서 이 작업을 계속해서 하기로 결정했다. 특별한 프로젝트가 될 거고 양사에서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2023년 여름엔 디즈니 라이브 액션 무비 ‘인어공주’가 개봉한다. 롭 마샬 감독이 연출을 맡고 에리얼 역에 흑인 가수이자 배우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됐다. 다비드 딕스, 하비에르 바르뎀 등 배우도 합류한다.

숀 베일리(Sean Bailey) 월트디즈니 스튜디오 모션 픽쳐스 프로덕션 사장은 이날 핼리 베일리를 흑인 최초 인어공주 역에 캐스팅한 배경에 대해 “뛰어난 배우이자, 뛰어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출을 맡은 롭 마셜의 ‘원픽’이었다고 설명했다. 숀 베일리 사장은 “무비 스타를 찾는 건 아니어서 처음부터 시작했다”라며 “2세대를 위해 주인공 애리얼을 완벽하게 캐스팅해야 했다. 롭 마셜 감독도 캐스팅에 참여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보통 캐스팅 할 때 감독이 두 세명 후보군을 추려서 말하는데 마셜 감독이 전화로 한명을 캐스팅하고 싶다고 했다. 감독을 믿고, 스크린 테스트를 했는데 보고 이 역의 적임자라고 생각해 바로 결정할 수 있었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내년 8월 공개되는 ‘헌티드 멘션’에 이어 2024년엔 ‘백설공주’ 실사 영화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백설공주 역에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에 출연한 레이첼 지글러, 여왕 역에 갤 가돗이 출연한다.

2024년 7월 개봉 예정인 ‘무파사’는 디즈니+를 통해 공개된다. ‘라이온킹’의 주인공인 심바의 아버지 무파사의 탄생, 어린 시절을 다루는 프리퀄 시리즈로 위대한 삶의 순환에서 무파사가 어떻게 자신의 자리를 지켜왔는지를 살아있는 캐릭터와 생생한 유머, 아름다운 음악으로 담아낸다.

‘알라딘’과 ‘라이온킹’ 등 월트디즈니 실사 영화의 모션픽처 프로듀서를 맡아온 숀 베일리는 클래식 디즈니 무비의 라이브 액션 속편들 디즈니+에서 계속 공개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디즈니에서 작품과 캐릭터들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세계관은 덤이다 리메이크 속편 프리퀄 스핀오프를 할 건지 늘 고민한다. 다른 시각에서 풀어나가는 작품들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파사’에 대해 “라이온킹에는 감동적인 이야기에 코미디가 있고, 또 하나는 음악이 있다. 세 가지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어야 ‘무파사’가 성공할 수 있을 거라 여겼고 스토리 개발할 때 이런 조건들이 다 충족된다고 생각한다”며 “무파사 오리지널 스토리를 ‘캐리비안 해적’ 각본을 맡았던 감독이 직접 각본을 썼다. 이번 작품에서 대서사 어드벤처 내러티브를 유머와 음악 빠지지 않고 구현할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루카스 필름은 ‘인디아나 존스5’(Indiana Jones 5), ‘스타워즈: 더 배드 배치 시즌2’(Star Wars: The Bad Batch Season 2), ‘스타워즈 :비전스 볼륨 2’, ‘애콜라이트'(The Acolyte)’ ‘더 만달로니언 시즌3’(The Mandalorian Season 3) 등을 내년 콘텐츠 라인업에 올렸다. 

배우 이정재는 영상을 통해 ‘애콜라이트’ 참여하게 된 소감을 이야기했다. 그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를 축하드린다”라며 “흥분되는 소식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루카스필름 오리지널 시리즈 ‘애콜라이트’에 제가 출연한다, 디즈니 가족 일원이 되어 기쁘다”라며 “‘애콜라이트’에 대해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애콜라이트’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의 100년 전을 다룰 작품으로, 공화국 시대 말기를 배경으로 은하계의 어두운 비밀과 새롭게 떠오르는 다크사이드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루카스 필름의 사장 캐슬린 케네디가 총괄 제작자로 참여했으며 레슬리 헤드랜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