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왼쪽)으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오른쪽) [사진: 대성하이텍]
윤석열 대통령(왼쪽)으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오른쪽) [사진: 대성하이텍]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대성하이텍은 최우각 회장이 5일 열린 '제59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금탑산업훈장은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는 정부 포상이다. 포상 중 가장 훈격이 높다.

이날 금탑산업훈장은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 노은식 디케이락 대표,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정경오 희성피엠텍 대표가 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이장열 서울전선 대표,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사장)가, 동탑산업훈장은 조태호 롯데케미칼 책임, 박찬동 SK하이닉스 부사장 등이 수훈했다.

최 회장은 뿌리산업인 정밀기계 산업에 종사하며 국내 초정밀부품 가공기술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는 데 큰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최 회장은 지난 2009년 석탑산업훈장을 받았고 2011년 한국을 빛낸 올해의 무역인상을 수상했다. 2015년에는 이달의 기능한국인 100호에 선정되기도 했다.

대성하이텍은 1995년 창립한 기업으로 정밀부품 가공과 산업장비 제조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125억원으로 전체 매출 70% 이상이 수출로 이뤄진다.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은 “기술로 국가에 애국한다는 ‘기술보국(技術報國)’ 정신으로 쉼 없이 달려왔다”며 “여기서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성장해 일본, 독일의 경쟁사를 넘어서는 초정밀 스마트 머시닝 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대성하이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