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TCFD 보고서 표지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TCFD 보고서 표지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후변화에 따른 비즈니스의 지속성과 대응 전략을 담은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 보고서(이하 TCFD 보고서)’를 첫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TCFD는 지난 2015년 주요 20개국(G20) 요청으로 국제결제은행(BIS)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설립한 국제 협의체다. 기업이 기후변화에 따른 리스크와 기회 요소를 파악하고 전략을 수립한 뒤 예상되는 재무적 영향을 수치화된 보고서로 공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발간된 TCFD 보고서는 투자자를 포함한 대·내외 이해관계자들의 투명하고 완전한 의사결정을 돕는 지표로 활용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첫 자체 발간한 TCFD 보고서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배구조부터 전략, 위험 관리, 지표와 감축 목표 등을 명시했다. 또 사업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 전략과 이에 따른 재무 영향을 분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후변화에 따른 중대 위기 요인으로 ▲정책적 탄소가격 도입 강화 및 가격 부담 확대 ▲팬데믹 이후 백신 자급화 및 바이오안보 강화 트렌드 대응 필요성 확대 ▲이해관계자의 기후변화 대응 강화 요구 및 사회적 비용 증가 ▲이상기후 현상으로 곤충, 설치류 등의 서식환경 변화에 따른 매개성 감염병 전파 및 확산 등을 꼽았다.

기후변화에 따른 주요 기회 요인으로는 ▲대응 현황 공개 의무화에 따른 글로벌 공동사업 지속성 증대 ▲선도적 대응을 통한 백신 사업자 입지 강화 ▲기후변화 적극 대응에 따른 환경보호로, 인수공통 질병 확산 예방에 대한 기여 등을 선정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같은 위기 및 기회 요인을 바탕으로 ‘2024년 RE100, 2031년 Net Zero’ 전략을 수립했다. 2024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완료하고, 공장에서 사용되는 연료를 친환경 에너지 등으로 전환하는 등 추가 노력으로 2031년 넷제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사회 중심 기후변화 대응 거버넌스를 확립하고 ESG위원회를 설립해 중장기 기후변화 관리 전략과 경영을 총괄하도록 했다. 또 조직 간 유기적 협업을 위해 ESG위원회 산하에 실무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기후변화에 대한 전사 차원의 통합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갖추도록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향후 TCFD 권고안에 따른 이행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단계적으로 공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바이오사이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