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 사업장 내부 모습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 사업장 내부 모습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부사장, 상무를 포함한 2023년 정기 임원 인사를 6일 실시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 등 젊은 리더를 대거 발탁하며 연차와 상관없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물을 과감히 발탁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59명, 상무 107명, 펠로우 2명, 마스터 19명 등 총 187명을 승진 조치했다. 지난해 198명 대비 승진자가 11명 줄어든 규모다.

40대 부사장으로는 갤럭시 S 시리즈, 폴더블폰 등 주력 제품 하드웨어 개발을 주도한 문성훈 DX부문 MX사업부 전략제품개발1그룹장, 모뎀 알고리즘 개선 및 설계 최적화로 5G 모뎀 성능 향상을 이끈 이정원 DS부문 시스템LSI사업부 Modem개발팀장 등이 발탁됐다.

30대 상무에는 세계 최초로 RF 신호전송, 플렉서블 PCB 등 미래 기술 확보와 관련 논문 및 특허를 출시한 배범희 상무, V낸드 신제품 적기 개발과 특성 개선에 기여한 이병일 상무가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글로벌 사업 확산 가소고하를 위해 글로벌전략실 출신 우수 외국인 인재를 전략적으로 현장에 전진 배치했다.

이를 통해 싱가포르 동남아총괄 TV 영업관리 총괄로 동남아 및 오세아니아 TV 매출 성장세를 유지한 저메인 클라우제 DX부문 VD사업부 SEAVO 상무, 인수·합병(M&A) 로드맵 수립을 주도한 다니엘 아라우조 DX부문 사업지원T/F 상무가 발탁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2023년 정기 임원인사로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성전자